만인의 취향보다, 당신을 위한 취향 JOIN THE BESPOKE!
CHEIL WORLDWIDE 기사입력 2021.04.23 11:21 조회 209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냉장고는 출시 후 알리는 데 힘을 썼던 1년 차, 제품을 대세화하기 위해 노력했던 2년 차를 지나, 어느덧 3년 차 제품이 되었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이제 많은 소비자가 사용할 뿐 아니라, 잠재 고객들도 냉장고 구매를 고려할 때 가장 먼저 떠올리는 브랜드 중 하나다. 이 시점에서 우리는, 단순히 제품을 많이 팔기 위해서가 아니라 어떻게 비스포크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광고로 보여줄 수 있을지 고민했다.
 
게다가 다양한 브랜드들이 맞춤형 컬러 가전을 표방하는 비스포크 브랜드를 카피한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었다. 소비자로서는 비스포크와 타제품을 구분할 수 없을 터, 비스포크가 컬러 가전의 원조이며 진짜 대세임을 강조할 방법을 강구해야 했다.
 
다른 컬러 가전과는 달라
 
비스포크 냉장고가 컬러 가전의 시작이라는 말은, 타 컬러 가전과 차별화되는 비스포크 냉장고만의 브랜드 가치를 쌓아왔다는 의미 아닐까? 그것은 인지도일 수도, 많은 소비자의 리뷰일 수도, 비스포크 냉장고 캠페인이 그동안 유지해온 힙하고 시크한 애티튜드일 수도 있다. 이 모든 자산을 통해 비스포크 냉장고가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자연스럽게 던지는 것이 광고주가 제시한 미션이었다. 물론, 2021년 신형 비스포크 냉장고만의 특장점도 함께.
 
비스포크 팬덤의 시작, JOIN THE BESPOKE!
 
‘OO오너’는 대개 고가의 차량 등을 소유한 사람들을 지칭하는 단어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비스포크를 소유한 사람들을 ‘비스포크 오너’로 명명해 자연스럽게 비스포크 냉장고의 격을 끌어올리는 효과를 기대했다. 또한 카피를 통해 자발적으로 자신이 소유한 비스포크를 지인에게 자랑하게 하고, 소셜 미디어에 인증하는 수많은 ‘비스포크 오너’들을 추켜세울 뿐만 아니라, ‘예비 오너’들에게도 멋진 라이프 스타일을 누릴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진다.
 
우리는 캠페인으로 비스포크 냉장고의 기존 브랜드 가치 확산과 선망성 강조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었다. 캠페인 영상과 연계해 예비 오너에게는 냉장고를 증정하고, 기존 오너에게는 냉장고 꾸미기 굿즈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하였다. 광고를 통해서만이 아닌, 전방위에서 다양한 소비자가 ‘JOIN THE BESPOKE’ 할 수 있도록 유기적으로 캠페인을 구성한 것이다.
 
누리고 싶은 라이프스타일
 
특히 비스포크 오너의 다양하고 힙한 라이프 스타일에 비스포크 냉장고만의 특장점을 녹이는 것에 주력했다. 모델 하우스 같은 집이 아닌, 트렌디한 리얼 하우스의 생활감을 연출했고 BGM 선택에도 공을 들였다. 캠페인 영상은 총 5종이다. 비스포크에 조인할 것을 (즉, 비스포크 냉장고를 구매할 것을) 권유하는 JOIN THE BESPOKE 론칭 편. 다양한 컬러를 보여주는 Color 편. 온도를 조절해 다양한 식품을 보관할 수 있는 멀티 팬트리를 보여주는 Mix&Match 편. 고급스러워진 블랙 글래스 내상을 보여주는 Inside 편, 그리고 언제든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게 하는 베버리지 센터 기능을 강조한 Water 편이다.
 
캠페인이 소비자에게 던지는 메시지는 힙한 라이프 스타일의 우쭐함이 아니다. 비스포크 냉장고로 누구나 자신의 취향을 100% 반영하는 멋진 라이프 스타일을 누릴 수 있다는 점이다. 이것이 모두가 선망하는 삶 아닐까? 취향 맞춤 가전의 시대, 냉장고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면 지금 바로 비스포크 냉장고를 검색해보자!
 
#개인화 ·  #비스포크 ·  #삼성전자 ·  #컬러가전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홍보ㆍCIㆍ광고의 시대 [현대경영연구소저 / 승산서관]
홍보ㆍCIㆍ광고의 시대 [현대경영연구소저 / 승산서관]
[AD Insight] 2020년 광고시장 결산과 2021년 전망
 2020년을 돌아보며 2020년 신정 연휴에 ‘뭐 볼 건 없나…’ 하고 IPTV를 기웃기웃하다 재밌을 것 같아 본 영화가 ‘컨텐이젼’이란 영화였다. 그때 필자는 영화를 보는 내내 맥주를 홀짝 거리며 ‘아유, 너무 무섭다… 이렇게 안전한 세상에서 사니 얼마나 다행이야’ 하고 한치 앞도 모르는 중얼거림을 했었다. 그로부터 정확히 2달 뒤 영화 속
광고회사 CD가 알려주는 라이브커머스 체험기
 광고밥 20년, 나는 이토록 짧은 시간에 이토록 무섭게 진화하는 플랫폼, 미디어, 콘텐츠를 본 적이 없다. 올 1월, 나의 최종 보스로부터 네이버와 라이브커머스를 진행하라는 오더(?)를 받은 후 실제 라이브가 있었던 3월 28일, 그 후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은 오늘까지, 라이브커머스 시장은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CEO인 사티아 나델라는 코로나로 인해 “2년치 디지털 전환이 단 두 달 만에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SPECIAL THEME 2] 해외광고사례 - 아트마케팅으로 소비자의 감성을 자극하라
예술은 일종의 문화이기에 지금껏 우리의 삶과 항상 함께해왔다. 따라서 예술이라는 범주가 마케팅과 함께하는 것 또한 당연한 결과로 보인다. 다양한 해외 아트 마케팅 사례를 통해 우리 삶 속에 녹아 있는 아트와 비즈니스의 창조적인 만남을 살펴보자.
터치 한 번으로 맥주를 만들다?! 프리미엄 수제맥주 제조기 LG 홈브루 캠페인 후기
모든 것의 최초는 책임과 부담이 따르기 마련입니다. 시작이 어떠하냐에 따라 이후에 나아갈 길 달라질 수도 있기 때문이죠. 아직은 낯설기만 한 가정용 수제맥주 제조기의 탄생. 그 위대한 여정을 소비자에게 가장 임팩트있게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집에서 즐기는 프리미엄 수제맥주 제조기, 톡톡 쏘는 강점으로 무장한 LG 홈브루 캠페인 후기를 통합솔루션1팀 전창훈 책임이 전합니다.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AD Insight] 2020년 광고시장 결산과 2021년 전망
 2020년을 돌아보며 2020년 신정 연휴에 ‘뭐 볼 건 없나…’ 하고 IPTV를 기웃기웃하다 재밌을 것 같아 본 영화가 ‘컨텐이젼’이란 영화였다. 그때 필자는 영화를 보는 내내 맥주를 홀짝 거리며 ‘아유, 너무 무섭다… 이렇게 안전한 세상에서 사니 얼마나 다행이야’ 하고 한치 앞도 모르는 중얼거림을 했었다. 그로부터 정확히 2달 뒤 영화 속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SPECIAL THEME 2] 해외광고사례 - 아트마케팅으로 소비자의 감성을 자극하라
예술은 일종의 문화이기에 지금껏 우리의 삶과 항상 함께해왔다. 따라서 예술이라는 범주가 마케팅과 함께하는 것 또한 당연한 결과로 보인다. 다양한 해외 아트 마케팅 사례를 통해 우리 삶 속에 녹아 있는 아트와 비즈니스의 창조적인 만남을 살펴보자.
터치 한 번으로 맥주를 만들다?! 프리미엄 수제맥주 제조기 LG 홈브루 캠페인 후기
모든 것의 최초는 책임과 부담이 따르기 마련입니다. 시작이 어떠하냐에 따라 이후에 나아갈 길 달라질 수도 있기 때문이죠. 아직은 낯설기만 한 가정용 수제맥주 제조기의 탄생. 그 위대한 여정을 소비자에게 가장 임팩트있게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집에서 즐기는 프리미엄 수제맥주 제조기, 톡톡 쏘는 강점으로 무장한 LG 홈브루 캠페인 후기를 통합솔루션1팀 전창훈 책임이 전합니다.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AD Insight] 2020년 광고시장 결산과 2021년 전망
 2020년을 돌아보며 2020년 신정 연휴에 ‘뭐 볼 건 없나…’ 하고 IPTV를 기웃기웃하다 재밌을 것 같아 본 영화가 ‘컨텐이젼’이란 영화였다. 그때 필자는 영화를 보는 내내 맥주를 홀짝 거리며 ‘아유, 너무 무섭다… 이렇게 안전한 세상에서 사니 얼마나 다행이야’ 하고 한치 앞도 모르는 중얼거림을 했었다. 그로부터 정확히 2달 뒤 영화 속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SPECIAL THEME 2] 해외광고사례 - 아트마케팅으로 소비자의 감성을 자극하라
예술은 일종의 문화이기에 지금껏 우리의 삶과 항상 함께해왔다. 따라서 예술이라는 범주가 마케팅과 함께하는 것 또한 당연한 결과로 보인다. 다양한 해외 아트 마케팅 사례를 통해 우리 삶 속에 녹아 있는 아트와 비즈니스의 창조적인 만남을 살펴보자.
터치 한 번으로 맥주를 만들다?! 프리미엄 수제맥주 제조기 LG 홈브루 캠페인 후기
모든 것의 최초는 책임과 부담이 따르기 마련입니다. 시작이 어떠하냐에 따라 이후에 나아갈 길 달라질 수도 있기 때문이죠. 아직은 낯설기만 한 가정용 수제맥주 제조기의 탄생. 그 위대한 여정을 소비자에게 가장 임팩트있게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집에서 즐기는 프리미엄 수제맥주 제조기, 톡톡 쏘는 강점으로 무장한 LG 홈브루 캠페인 후기를 통합솔루션1팀 전창훈 책임이 전합니다.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AD Insight] 2020년 광고시장 결산과 2021년 전망
 2020년을 돌아보며 2020년 신정 연휴에 ‘뭐 볼 건 없나…’ 하고 IPTV를 기웃기웃하다 재밌을 것 같아 본 영화가 ‘컨텐이젼’이란 영화였다. 그때 필자는 영화를 보는 내내 맥주를 홀짝 거리며 ‘아유, 너무 무섭다… 이렇게 안전한 세상에서 사니 얼마나 다행이야’ 하고 한치 앞도 모르는 중얼거림을 했었다. 그로부터 정확히 2달 뒤 영화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