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sky in Media ? “위스키에게도 자유를” 2부, 영화
HS Ad 기사입력 2021.04.08 12:00 조회 93
 
“위스키에게도 자유를” 1부에서는 고대 스코틀랜드의 지역별 민족적 특징, 그리고 이와 유사하게 구분되는 스카치 위스키의 지역적 분류와 특징들에 대해 이야기를 해 보았습니다.
 
스카치 위스키는 크게 지역별로 그 특징들이 다릅니다만 같은 지역 내에서도 증류소마다 그 맛과 향이 모두 다를 뿐만 아니라, 하나의 증류소에서 생산되는 위스키 오크통마다 각각 다른 맛을 만들어 냅니다. 많은 증류소는 같은 이름으로 출시하는 위스키의 맛과 품질을 균일하게 관리하기 위해서 여러 오크통에 들어 있는 위스키 원주를 섞어 제품의 품질 차이가 최소화되도록 관리하곤 합니다.
 
이 중 유명한 방식으로 솔레라 시스템(Solera System)이라고 있는데요. 솔레라 시스템은 세리와인에서 많이 사용하는 방식으로 맨 위에는 저숙성주(酒), 맨 아래에는 고숙성주를 배치하여 연속적으로 섞어 시간이 지나도 일정한 품질을 유지할 수 있게 하는 방법입니다. *아래 영상 참조
     
     
▲솔레라 시스템 방식(출처: Santa Teresa 1796, Solera method, https://youtu.be/XGMVvPUiTzU)

위스키 분류 중에 Single Malt Whisky는 한 곳의 증류소에서 100% 보리로만 만든 위스키로, 요즘 들어 많은 사람이 즐겨 찾는 위스키인데요. 이러한 싱글몰트위스키 중에서도 이러한 솔레라 시스템을 사용하는 싱글몰트위스키도 있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친숙한 브랜드인 Glenfiddich 15년이 대표적으로 이러한 방식을 사용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러나 위스키에서도 Single Cask, 혹은 Single Barrel이라 표시가 된 위스키들도 꽤 많은데요. 이는 여러 개의 오크통을 섞지 않고 한 개의 오크통에서만 위스키 원액을 뽑아 바로 병에 담은 위스키입니다. 이러한 싱글배럴 위스키들은 캐스크마다 조금씩 다른 맛과 향을 내는 위스키이기 때문에 위스키 마니아들은 이러한 제품들까지 찾아 구입하고 즐기곤 합니다.
 
대표적인 싱글배럴 싱글몰트 위스키로서 Balvenie 15년 Single Barrel이 있는데요. 싱글베럴 제품의 병에는 각 각의 캐스트 번호들까지 상세하게 기재되어 있어 위스키의 아주 섬세한 맛의 차이를 즐기고자 하는 분들은 캐스크 번호별로 맛을 비교하기도 합니다.
 
 
 
       
▲Cask No. 및 몇 번째 Bottle인지도 표시되어있다(출처 : WHISKYBASE)
이렇게 Cask 단위로 쪼개서 판매하다 보면 증류소에서는 자신들이 추구하는, 자신들이 애초에 계획한 맛과 향의 기준과 차이가 나는 위스키들도 나오게 되는데요. 증류소는 자신들의 정체성과 다소 차이가 발생하는 위스키들에 대한 처분을 어떻게 할지 고민에 빠지게 됩니다.
 
이때 이러한 부분을 해결해 주는 주류회사들이 나타나게 되는데, 이들이 소위 말하는 독립병입자(Independent Bottlers) 기업입니다.
 
독립병입자 회사들은 자신들이 직접 위스키를 제조하지는 않고 다만 제조된 위스키를 증류소로부터 구매하여 자신들의 브랜드를 붙여 판매하는 방식을 취합니다. 이러한 독립병입자들도 각자 나름의 철학과 추구하는 브랜드 이상이 있어 그러한 것에 부합되는 증류소들 위스키를 찾아다니며 구매하고 자신들의 브랜드를 입혀 판매를 하는 거죠.
 
전 세계에 이러한 수많은 독립병입자 회사들이 있는데, 대표적인 회사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전 세계 독립병입자 회사(출처: Whisky Geeks)
독특한 형태로 운영되는 독립병입자 멤버십 클럽도 있습니다. SMWS(Single Malt Whisky Society)라는 곳인데요. 이 단체는 자신들만의 브랜드를 가지고 다양한 종류의 싱글몰트 위스키들을 병입하여 판매하는 곳으로 가입한 유료 회원들에게만 판매하는 글로벌 회원제 클럽입니다.
 
 
 

 
▲SMWS 로고 및 위스키(출처: SMWS)
이 SMWS는 전 세계 많은 국가에 지부가 있어 국가별 단위로 운영이 되고 있으나 아쉽게도 대한민국에는 아직 들어오지 않아 국내에서는 쉽게 접하기는 어려운 독립병입 위스키입니다. 재미있는 부분은 이들의 Label 표기 방법인데요. 어느 지역의 어느 증류소에서 구입한 위스키인지를 직접 표기하지 않고 그들만이 정리한 숫자로 구분하여 표기한다는 점입니다.
     
아래 이미지에서 좌상단 숫자가 해당 병에 담긴 위스키의 출처를 표시하는 숫자입니다. 여기서는 26.136이라고 적혀 있네요. 26은 증류소 code(Clynelish, 클라인리쉬), 136은 cask number로 Clynelish 증류소의 136번 Cask의 위스키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위스키 라벨에 대해서는 별도 기회가 되면 설명을 드려 보겠습니다.)
 
 
 
 
▲SMWS 위스키만의 라벨 표기법(출처: SMWS)
영화 “BRAVEHEART”의 주인공 윌리엄 월레스(멜깁슨 역)이 외치는 “Freedom”에서 출발하여 스코틀랜드 지역별 위스키 분류와 각 지역별 그리고 증류소별 개성을 살리기 위해 만들어지는 독립병입자 위스키까지 다뤄 보았는데요. 독립(獨立)이라는 말은 쉽게 사용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반대로 독립이라는 말을 사용할 수 있는 상황은 정말로 대단한 것 같습니다.
 
우리에게 이 단어를 대입해 봤을 때도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것 같습니다. 자신이 갖고 있는 고유의 의견과 생각을 가지고 주변의 수많은 다른 독립적인 존재들과 생활하고 의견을 교환하면서 결국은 One Team Spirit을 갖고 일하는 곳, 그러면서 정반합(正反合)의 정신으로 성공적인 캠페인 결과를 이끌어 내는 곳, 바로 HS애드가 그러한 곳이라 생각합니다. 
       
#HSad ·  #광고 ·  #위스키 ·  #영화 ·  #BRAVEHEART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미디어 크리에이티브? 미디어의 경계를 허물 것!
‘크리에이티브를 담아내는 그릇’이라는 미디어에 대한 정의는 이제 통용되지 않는다. 미디어는 그 자체로서 대중과 커뮤니케이션하는 능동적인 크리에이티브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그 때문에 세계 광고계는 새로운 미디어를 ‘창조’하는 것은 물론, 기존 광고 미디어의 또 다른 ‘발견’까지 포함해 창의적인 미디어를 찾기 위한 여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술과 기능, 제품과 브랜드, 미디어와 컨텐츠,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통합과 융합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웹 기술의 발전과 스마트폰, VoIP, IPTV 등 신기술이 등장해 하이브리드 미디어가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또 광고와 프로모션을 명확히 구분하는 선을 사이에 두고 우열을 주장 해오던 ATL과 BTL의 영역 다툼도 시대착오적인 것으로 밀려나 버렸다. 뉴 미디어는 올드 미디어를 전방위적으로 재매개하는 형국이고, 전통매체는 이제 생활 공간 주위의 모든 것이 광고매체가 되는 앰비언트 미디어(Ambient Media) 환경에 포위되어 있는 것이다. 그리고 게릴라 마케팅, 풀뿌리 마케팅(Grass Roots Marketing), 버즈 마케팅(Buzz Marketing) 등으로 불리는 실험적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기법에는 늘 미디어 크리에이티브가 뒤따른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Z세대가 모이는 곳, 메타버스
  자신만의 게임을 만들고, 다른 사용자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소셜 게임 플랫폼 ‘로블록스’ 태어나서 신문 기사를 언제 처음으로 읽었는지 회상해보자. 당신의 머릿속에 떠오른 기사의 이미지는 회색 종이, 인터넷 브라우저 화면, 스마트폰 피드 중 무엇인가? 회색 종이 신문을 읽고, 그 종이를 모아두었다가 폐품으로 모아서 학교에 가져간 기억이 있다면, 당신은 디지털 네이티브가 아니다. 디지털 네이티브는 신문을 포함한 대
[Interview2] 세상에 보이는 크리에이티브를 만들고 있는 바이럴 장인 런랩(RUNLAB) 이경환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눠 보았다.
 ‘눈에 보이지 않으면 광고가 아니다’라는 철학으로 카카오 T대리, 여기어때, 슈퍼콘, 옥션 광고 캠페인 등 세상에 보이는 크리에이티브를 만들고 있는바이럴 장인 런랩(RUNLAB) 이경환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눠 보았다.  런랩은 어떤 회사인가요? 눈에 보이는 광고를 만들자는 철학으로 클라이언트의 전략부터 소비자와의 커뮤니케이션 접점까지 함께 고민하는 디지털 중심의 종합광고대행사입니다.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Special] 커뮤니케이터가 일하며 꼭 알아야 할 Bible Site
생각의 축을 쌓아 가속도를 붙여야 할 순간, 방전된 배터리처럼 아무 생각도 나지 않는 분, 마케팅 회사에 다닌다는 이유로 늘 트렌드에 앞서야 한다는 중압감을 갖고 계신 분, 쌓이는 일감 앞에 한 호흡 길게 쉬어가는 여유가 필요하신 분 우리가 ‘커뮤니케이터’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며 몰라서는 안 될 Bible Site를 각 영역별 전문가가 추천합니다.
[Research] 2019 광고회사 현황조사
광고계동향에서는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2018년 취급액 및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78개 광고회사에서 설문에 응답했다. 이들 78개 광고회사의 지난해 취급액 합계는 16조4,427억 원으로 2017년 대비(14조7,567억 원) 약 1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취급액 순으로 종합광고대행사인 제일기획, 이노션, HS애드, 대홍기획, SM C&C 이들5위권 내 광고회사들의 총 취급액이 12조7,418억으로 집계되어 전체 취급액의 7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트렌드 리포트] 2013 ad : tech London을 가다
애드텍 런던은 9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됐다. 컨퍼런스는 크게 8개 세션으로 구성돼 있는데, 동시다발적으로 각기 다른 장소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사전에 관심 있는 주제를 잘 선정해서 들어야 한다. 이번 런던에서는 ‘Multichannel Marketing Summit’, ‘Data & Analytics Summit’ , ‘Video Summit’, &ls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Special] 커뮤니케이터가 일하며 꼭 알아야 할 Bible Site
생각의 축을 쌓아 가속도를 붙여야 할 순간, 방전된 배터리처럼 아무 생각도 나지 않는 분, 마케팅 회사에 다닌다는 이유로 늘 트렌드에 앞서야 한다는 중압감을 갖고 계신 분, 쌓이는 일감 앞에 한 호흡 길게 쉬어가는 여유가 필요하신 분 우리가 ‘커뮤니케이터’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며 몰라서는 안 될 Bible Site를 각 영역별 전문가가 추천합니다.
[Research] 2019 광고회사 현황조사
광고계동향에서는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2018년 취급액 및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78개 광고회사에서 설문에 응답했다. 이들 78개 광고회사의 지난해 취급액 합계는 16조4,427억 원으로 2017년 대비(14조7,567억 원) 약 1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취급액 순으로 종합광고대행사인 제일기획, 이노션, HS애드, 대홍기획, SM C&C 이들5위권 내 광고회사들의 총 취급액이 12조7,418억으로 집계되어 전체 취급액의 7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트렌드 리포트] 2013 ad : tech London을 가다
애드텍 런던은 9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됐다. 컨퍼런스는 크게 8개 세션으로 구성돼 있는데, 동시다발적으로 각기 다른 장소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사전에 관심 있는 주제를 잘 선정해서 들어야 한다. 이번 런던에서는 ‘Multichannel Marketing Summit’, ‘Data & Analytics Summit’ , ‘Video Summit’, &ls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Special] 커뮤니케이터가 일하며 꼭 알아야 할 Bible Site
생각의 축을 쌓아 가속도를 붙여야 할 순간, 방전된 배터리처럼 아무 생각도 나지 않는 분, 마케팅 회사에 다닌다는 이유로 늘 트렌드에 앞서야 한다는 중압감을 갖고 계신 분, 쌓이는 일감 앞에 한 호흡 길게 쉬어가는 여유가 필요하신 분 우리가 ‘커뮤니케이터’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며 몰라서는 안 될 Bible Site를 각 영역별 전문가가 추천합니다.
[Research] 2019 광고회사 현황조사
광고계동향에서는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2018년 취급액 및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78개 광고회사에서 설문에 응답했다. 이들 78개 광고회사의 지난해 취급액 합계는 16조4,427억 원으로 2017년 대비(14조7,567억 원) 약 1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취급액 순으로 종합광고대행사인 제일기획, 이노션, HS애드, 대홍기획, SM C&C 이들5위권 내 광고회사들의 총 취급액이 12조7,418억으로 집계되어 전체 취급액의 7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트렌드 리포트] 2013 ad : tech London을 가다
애드텍 런던은 9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됐다. 컨퍼런스는 크게 8개 세션으로 구성돼 있는데, 동시다발적으로 각기 다른 장소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사전에 관심 있는 주제를 잘 선정해서 들어야 한다. 이번 런던에서는 ‘Multichannel Marketing Summit’, ‘Data & Analytics Summit’ , ‘Video Summit’, &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