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2020 홀리데이를 위한 해외 코스메틱 광고
HS Ad 기사입력 2020.12.24 12:00 조회 232
  
  
연말과 크리스마스 하면 떠오르는 장면들이 있죠. 화려하고 반짝거리는 거리의 조명과 기분 좋게 한 해를 마무리하며 새해를 맞이하는 파티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는데요. 예년과 달리 2020년 다가오는 연말의 분위기는 조금 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많은 인원이 모이기도, 밖으로 나가 연말 분위기를 즐기기도 힘든 요즘인데요. 그렇다고 이대로 기분마저 망칠 수는 없죠! 닿을 순 없어도 ‘언택트’로 함께할 수는 있습니다. 집에서라도 멋지게 꾸미고 사랑하는 사람들과 영상통화로 분위기 내며 인증샷을 남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그래서 모아봤습니다. 나만의 화려한 홀리데이 메이크업을 완성해줄 해외 코스메틱 광고! 연말 영상통화 파티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면, 오늘 HS애드 공식 블로그에 주목해주세요.
 
▣ 마스크를 써도 빛나는 눈을 연출해줄 ‘샤넬 홀리데이 컬렉션’
  
첫 번째로 소개할 광고는 HOLIDAY 2020 COLLECTION – CHANEL Makeup입니다. 샤넬은 브랜드 시그니처인
 
‘골드 체인’을 연상시키는 강렬하고 대조적인 메이크업을 선보였습니다. 오직 화면 속 메이크업과 모델에게만 집중할 수 있는 샤넬의 홀리데이 광고를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 HOLIDAY 2020 COLLECTION – CHANEL Makeup (출처: CHANEL 공식 유튜브)
 
화려하지만 심플하게, 은은하지만 강렬하게, 몽환적이지만 선명하게. 자칫 모순적으로 느껴질 수 있는 단어들이지만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샤넬만의 분위기가 느껴지시나요? 절제된 화면 구성, 흡입력 있는 음악과 카메라 포커싱으로 눈을 뗄 수 없는 영상미를 담았습니다.
 
샤넬은 고급스러운 골드 빛의 딥로지, 코퍼 또는 브론즈 컬러 팔레트로 홀리데이 메이크업을 선보였는데요. 또렷한 경계를 그은 아이라인과 립라인, 아름다운 얼굴 윤곽을 살린 컨투어링으로 영상 속에서 더욱 드라마틱한 모습을 연출합니다.
 
▲골드와 플럼, 블랙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 CHANEL 화보 (출처: CHANEL 공식 홈페이지)
 
이처럼 블링블링한 아이 메이크업을 강조한 메이크업은 요즘 유행하는 ‘마스크 메이크업’과도 일맥상통합니다. 다른 부분은 가리는 대신 그 누구보다도 화려한 눈화장을 연출하는 것이죠. 마스크 위로 보이는 눈은 우아한 펄감의 골드 빛으로, 마스크를 벗으면 드러나는 강렬하고 카리스마 있는 딥로지 입술로 범접할 수 없는 매력을 가져보세요.
 
▣ 진정한 나다움을 찾아줄 ‘MAC Cosmetics’
  
‘너답지 않게 왜 그래? 나다운 게 뭔데?’
 
다른 사람의 눈을 신경 쓰느라 좋아하는 것을 표현하지 못한 적이 있나요? 여기 국적, 성별, 나이, 직업을 불문하고 각자가 지닌 아름다움을 마음껏 표현한 코스메틱 광고가 있습니다. 바로 MAC의 Frosted Firework 컬렉션이죠.
 
▲ Frosted Firework│MAC Cosmetics (출처: MAC Cosmetics 공식 유튜브)
 
흑인 가수 Kayla Nicole, 남성 청소년 뷰티 유튜버 Bretman Rock, 메이크업 아티스트 Karen Sarahi Gonzalez, 가수이자 유튜버인 Loren Gray, 70대 배우 Colleen Heidemann, 흑인 여성 운동가 Livia Rose Johnson까지 여섯 명의 셀럽들이 신나고 경쾌한 음악 속에서 당당하게 자신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 Frosted Firework│MAC Cosmetics의 모델로 참여한 배우 Colleen Heidemann (출처: MAC Cosmetics 공식 유튜브)
 
6인 6색의 맥 홀리데이 컬렉션 광고는 ‘Frosted Firework’라는 하나의 콘셉트 안에서 어떤 나도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또한, 고객이 어떤 제품이나 어떤 가격대를 원하든 상관없이 모두를 위한 제품을 맥이 갖추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죠.
 
맥 홀리데이 컬렉션은 연말 불꽃놀이, 눈송이와 파티 케이크 등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케이스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는데요. 영상 속 인물들이 직접 들고 보여주기도 하고 같은 디자인의 구조물 위에 앉거나 케이크 촛불을 부는 듯한 장면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MAC 글로벌 앰버서더로 참여한 블랙핑크 리사 (출처: USMAGAZINE)
 
한편, 맥의 글로벌 앰버서더로 블랙핑크 리사가 선정되면서 홀리데이 컬렉션 화보에도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K-뷰티 트렌드를 반영한 MLBB컬러의 메이크업이 화려한 홀리데이 룩과 잘 어우러져 광고 캠페인과는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합니다. 이번 연말에는 맥의 Frosted Firework collection처럼 임팩트 있는 메이크업으로 ‘나’를 표현해보는 건 어떨까요?
 
▣ 선물처럼 찾아온 ‘바비 브라운 홀리데이 2020’ 캠페인
 
크리스마스 당일 아침 머리맡에 놓여 있는 선물상자는 어린이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꿈꾸는 로망일 것입니다. 크리스마스 선물상자의 빨간 리본을 풀어보면 무엇이 나올까요? 바비브라운의 Gift the Art of Beauty 캠페인의 선물상자를 함께 풀어보시죠!
 
▲ Gift the Art of Beauty│Bobbi Brown Cosmetics (출처: Bobbi Brown Cosmetics 공식 유튜브)
 
선물을 받았을 때처럼 설레고 기대감 넘치는 비트의 음악에 맞춰 모델들이 각기 다른 분위기의 메이크업을 선보입니다. 영상 속에는 다양한 상황에 선물로 어울리는 바비브라운 홀리데이 컬렉션이 등장하죠. ‘GIFT_BEAUTY_FOR EVERY OCCASION’이야말로 바비브라운의 2020년 홀리데이 컬렉션에 가장 잘 어울리는 메시지일 것입니다.
 
▲ 바비브라운의 2020 홀리데이 메이크업 (출처: BeautyVelle)
 
바비브라운은 본래의 매력을 자연스럽게 드러낼 수 있는 메이크업을 지속적으로 소개해 왔는데요. 이번 컬렉션에는 ‘HOME FOR THE HOLIDAYS’, ‘DESK TO DRINKS’, ‘WINTER SKINCARE BOOST’ 등 지금까지의 홀리데이 메이크업과 달리 집에서 편안하게, 가족과 함께하는 단란한 파티 등에 어울리는 콘셉트가 등장했습니다. 피부를 더욱 건강하고 촉촉하게 가꿔주는 스킨케어/베이스 룩도 바비브라운 홀리데이 컬렉션만의 특별함이죠. 각 메이크업에 사용된 제품과 메이크업 방법은 바비브라운 공식 홈페이지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답니다.
 
 
2020년을 떠올리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단어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힘들었던 2020년은 연말과 함께 지나가고 곧 새해가 시작될 텐데요. 여느 때처럼 여럿이 모여 함께 시간을 보내기는 어렵지만, 화면 너머로 얼굴을 마주보고 안부 인사를 나누는 것은 충분히 가능합니다. 위기 속에서도 빛나는 모습으로 소중한 사람들과 2020년을 마무리해보면 어떨까요?
 
HS Ad ·  HS애드 ·  HS애드 블로그 ·   ·  바비브라운 ·  샤넬 ·  연말 ·  코스메틱 ·  홀리데이 시즌광고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Brand Marketing] 65세 '미원'의 청춘 도전기
얼마전 ‘유퀴즈온더블럭’이라는 TV 프로그램에서 ‘세대 특집’으로 토크를 풀어간 적이 있었죠. Z세대, Y세대, X세대, 386세대로 이어지다 ‘산업화세대’를 이야기할 때 세트장을 유심히 보셨다면, 뒷벽 공중전화 박스에 붙어있던 ‘미원’ 로고를 발견하신 분이 계실 겁니다.
[Column] 기업들의 스포츠 빅 이벤트 활용 전략
2014년은 스포츠 빅 이벤트의 해 2014년은 매 4년마다 돌아오는 스포츠 빅 이벤트의 해로, 올 한 해 동안 동계올림픽, 피파월드컵, 아시안게임이 개최된다.1) 국제무대에서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뛰어난 활약이 계속됨에 따라 국민들의 스포츠 빅 이벤트에 대한 관심도 매우 높아졌다. 지난 소치 올림픽에서도 국민의 67%가 소치올림픽이 있어 생활이 더 즐거웠다고 응답했으며,2) 김연아, 이상화, 박태환, 양학선, 심석희 등 스포츠 스타들의 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부모들이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놀다 지쳐 잠들리라” 공감은 힘이 세다!
고릴라, 코뿔소, 코끼리, 기린, 불곰의 공통점은? 바로 모성애가 강하다는 것이다. 고백하건대, 아이를 키우면서 인간인 나에게 모성애가 없는 게 아닐까 의심하던 순간은 꽤 자주 찾아왔다. 임신했을 때 야근을 많이 해선지 신생아인데도 아이는 잠을 많이 안 잤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Interview1] 광고회사에서 햄버거를 판다고? 오래와새·폴트버거
도산공원 근처에 ‘폴트(FAULT)버거’라는 핫한 햄버거집이 생겼는데 광고회사에서 하는 거래! 소문을 듣고 궁금해졌다. 광고회사가 왜 햄버거 가게를 냈을까? 오래와새 윤성호 대표를 만나기까지는 생각보다 어려웠다.
부모들이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놀다 지쳐 잠들리라” 공감은 힘이 세다!
고릴라, 코뿔소, 코끼리, 기린, 불곰의 공통점은? 바로 모성애가 강하다는 것이다. 고백하건대, 아이를 키우면서 인간인 나에게 모성애가 없는 게 아닐까 의심하던 순간은 꽤 자주 찾아왔다. 임신했을 때 야근을 많이 해선지 신생아인데도 아이는 잠을 많이 안 잤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Interview1] 광고회사에서 햄버거를 판다고? 오래와새·폴트버거
도산공원 근처에 ‘폴트(FAULT)버거’라는 핫한 햄버거집이 생겼는데 광고회사에서 하는 거래! 소문을 듣고 궁금해졌다. 광고회사가 왜 햄버거 가게를 냈을까? 오래와새 윤성호 대표를 만나기까지는 생각보다 어려웠다.
부모들이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놀다 지쳐 잠들리라” 공감은 힘이 세다!
고릴라, 코뿔소, 코끼리, 기린, 불곰의 공통점은? 바로 모성애가 강하다는 것이다. 고백하건대, 아이를 키우면서 인간인 나에게 모성애가 없는 게 아닐까 의심하던 순간은 꽤 자주 찾아왔다. 임신했을 때 야근을 많이 해선지 신생아인데도 아이는 잠을 많이 안 잤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Interview1] 광고회사에서 햄버거를 판다고? 오래와새·폴트버거
도산공원 근처에 ‘폴트(FAULT)버거’라는 핫한 햄버거집이 생겼는데 광고회사에서 하는 거래! 소문을 듣고 궁금해졌다. 광고회사가 왜 햄버거 가게를 냈을까? 오래와새 윤성호 대표를 만나기까지는 생각보다 어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