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D, 그들이 사는 세상! Welcome to Solid State!!
CHEIL WORLDWIDE 기사입력 2019.06.11 12:00 조회 1039
 

‘유하~!’
여러분, 요즘 유튜브 하다 보면서 이렇게 인사하는 경우 본 적 없으신가요? ‘유튜브 하이~!’의 줄인 말로 ‘유하~!’라고 하죠!! (트렌드 하게 이런 건 놓치지 말아야 합니다 ^_^) ‘유하~!’를 패러디해서 어느 채널, 어느 관계에서든 ‘O하~!’라고 하는 걸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데요. 그렇다면 여기서 문제 나갑니다!!
 
‘?하~!’라고 하면 어디에서 외쳐야 하는 인사일까요?
바로 SSD세상에서 외쳐야 하는 인사입니다!! SSD를 줄여서 ‘?’! 그래서 ‘?하~!’라고 하는 거죠, 여러분.  그런 세상이 어디있냐구요! 어디있긴요!! 여기 있죠~!! 미국의 어느 평화로운 휴양지인 ‘Solid State’에서 즐겁게 살고있는 현지인(Samsung SSD) 친구들을 만나보자구요.
 
 


그들이 사는 세상,

Welcome to Solid State!!
 
 
 
 
 
 
여러분, SSD가 좋다는 건 알겠는데… 도대체 SSD가 뭐죠? SSD가 왜 좋죠??
쉽사리 설명할 수 있는 분들이 많지 않을 것 같아요. SSD에 대해서 많은 소비자들이 어려워한다는 걸 인지하고, 제품&주요 기술을 좀 더 쉽고 친근하게 풀어보기 위한 목적으로 이번 ‘Welcome to Solid State’ 캠페인이 진행되었습니다.
 
삼성전자의 주력 SSD 제품 5개들의 특장점들을 살린 일상의 모습들을 보여주면서 해변가 야외 체력단련장, 국립공원, 놀이공원 등 미국을 대표적으로 상징하는 스팟들이 잘 녹아들어 있어요. SSD의 어떤 기능들이 애니메이션으로 표현되었을까요?
 
Fast Speed : 공원 조깅/산책로에서 빠르게 달리는 ‘970 EVO Plus’
Performance : 해변가 야외 체력단련장에서 웨이트 운동을 하는 ‘860 EVO’
Portability & Capacity : 드넓은 국립공원에서 트랙킹을 즐기는 Portable SSD T5
Lightning Speed : 놀이공원에서 롤러코스터의 짜릿한 스피드를 즐기는 Portable SSD X5
Easy Upgrade : 야외 공연장에서 댄스와 함께 HDD에서 SSD로 업그레이드하는 860 QVO


영상 속 소소한 재미 포인트,
테크 유저들을 위한 이스터 에그
*이스터 에그(Ester Egg) : 게임 개발자가 게임 속에 재미로 몰래 숨겨 놓은 메시지, 기능
 
 
 
 
 

캠페인 영상은 SSD의 애니메이션화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보다 친근하게 제품&특장점을 소개할 뿐만 아니라 곳곳에 다양한 이스터 에그를 숨겨 놓았다고 해요. IT 계열에 대한 지식이 있는 기존 유저들이 보면 ‘어~? 저거 뭐야…ㅋㅋㅋ’할 수 있는 소소한 깨알 재미 요소들을 함께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5가지 정도는 공개해드리지 만요! 더 숨겨져 있는 2가지는 여러분들이 직접 찾아서 댓글에 남겨주세요~!!
 
· Konami Code : 옛날 오락 게임의 컨트롤 패드로 입력하던 치트키(↑ ↑ ↓ ↓ ← → ← → A B)를 도로 교통 표지판으로 활용하고 있어요.
· HTML Cookie : 인터넷 브라우저 쿠키 코드(HTML)을 디저트 쿠키에 비유하여 과자 상점으로 표현하고 있죠!
· No Phishing : 국립공원 안에서 No Fishing (낚시 금지) 표지판을 No Phishing (보안사기 금지)로 언어 유희잼!!!
· NVMexpress Logo : Portable SSD X5 제품의 빠른 스피드를 가능케하는 기술인 · NVMe(non-volatile memory express)를 롤러코스터 이름으로 활용하고 있어요.
· Byte Code Rain : 860 QVO 제품의 특장점인 대용량(4TB)을 강조하기 위해, Byte 코드(01010110)가 무수히 떨어지는 모션을 LED Light Show로 무대에 보여져요.

 

‘Welcome to Solid State’ 영상은 삼성전자 메모리 사업부 글로벌 SNS 계정에 게재되어 재미있고 귀엽다는 긍정적인 소비자 반응을 얻고 있다고 해요. 애니메이션을 통해 SSD의 보안성이나 휴대성, 빠른 스피드 등을 정말 아이들도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설명해주고 있다는 그런 반응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제 앞으로 어디가서 컴퓨터 이야기가 나올 때, 어깨 으쓱해져서 ‘얘들아~ 봐봐. SSD가 뭐가 좋은 거냐면~’하면서 아는 척 좀 해보시면 어떨까요?? 그러면서 유쾌한 Welcome to Solid State 영상도 많이 많이 공유해주시구요! 

 
Byte Code Rain ·  Easy Upgrade ·  Fast Speed ·  HTML Cookie ·  Konami Code ·  Lightning Speed ·  Megabyte Burgers ·  No Phishing ·  NVMe ·  Performance ·  Portability & Capacity ·  SAMSUNG ·  Speed Limit ·  SSD ·  Welcome to Solid State ·  마케팅 ·  만화 ·  삼성 ·  삼성전자 ·  아이디어 ·  애니메이션 ·  제일기획 ·  크리에이티브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Interview]- 직관적이거나 재미 있거나 크리에이티브도 시대에 따라 변해야한다!
“하다보니 지금까지 왔네요” 쿨내가득한프로덕션의 표상이자 광고계의 독보적 원더보이, 이명기 원더보이즈필름 대표를 만났다. 이대표는 1992년 ‘오리콤’감독으로 광고계에 첫발을 들였다가 2004년에 광고계 새로운 사업 모델을 찾아 PD 프로덕션인 ‘원더보이즈필름’을 차렸다. 가전,의약품,음료, 패션분야등업종을망라하고 지난 30여 년간그의 손을 거쳐가지 않은 작품들이 없을 정도다. 원더보이즈필름이 지난 한 해작업한 작품만 100편에가깝다. 이대표에게 그간의 느꼈을 광고 환경에 대한 변화와광고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Special Issue]광고업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현황 설문조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생 및 장기화가 국내 광고 관련 업계에 미치고 있는 영향과 피해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4월 13일 부터 5월 4일까지(21일간) 총연합회 회원단체 소속 광고회사, 제작사 등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Interview] 8.3cm 갑상선암에 걸린 광고감독의 웃픈 투병기를 그려낸 서준범 엑스라지픽처스 대표/감독
자신이 암투병기를 만화로 유쾌하고 긍정적으로 풀어낼 수 있는 사람이 몇명이나 있을까. 유서를 작성하면서도 묘비 문구는 공모전형식으로 선정해서 넣어달라니! 어떤 사람인지 궁금증이 더욱 커졌다. 암투병기뿐만아니라 리얼한 광고 감독의 일상을 보여주는 웹툰 '광고감독의 발암일기'는 평점 9.7로 작품성까지 인정받았다. 광고프로덕션 '엑스라지픽처스' 대표이자 웹툰 작가로 활동 중인 서준범 감독을 만났다.
광고 속 그 음악 #23 팝 그 자체가 된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지구는 둥글고 소금은 짠맛이며 불은 뜨거운 것처럼, 마이클 잭슨이 ‘팝의 황제’라는 사실 역시 변하지 않는 진리일 것입니다. 팝스타를 넘어 팝 그 자체로 불리는 마이클 잭슨은 음악은 물론 댄스와 공연예술, 영상 등 현대 대중문화사에 수많은 족적을 남긴 후 2009년 6월 25일 홀연히 자기 별로 돌아갔습니다. 오늘 HS애드 블로그에서는 팝의 상징이자 팝 그 자체가 되어버린 뮤지션 마이클 잭슨의 자취와 그가 광고를
[Special Issue]광고업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현황 설문조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생 및 장기화가 국내 광고 관련 업계에 미치고 있는 영향과 피해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4월 13일 부터 5월 4일까지(21일간) 총연합회 회원단체 소속 광고회사, 제작사 등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Interview] 8.3cm 갑상선암에 걸린 광고감독의 웃픈 투병기를 그려낸 서준범 엑스라지픽처스 대표/감독
자신이 암투병기를 만화로 유쾌하고 긍정적으로 풀어낼 수 있는 사람이 몇명이나 있을까. 유서를 작성하면서도 묘비 문구는 공모전형식으로 선정해서 넣어달라니! 어떤 사람인지 궁금증이 더욱 커졌다. 암투병기뿐만아니라 리얼한 광고 감독의 일상을 보여주는 웹툰 '광고감독의 발암일기'는 평점 9.7로 작품성까지 인정받았다. 광고프로덕션 '엑스라지픽처스' 대표이자 웹툰 작가로 활동 중인 서준범 감독을 만났다.
광고 속 그 음악 #23 팝 그 자체가 된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지구는 둥글고 소금은 짠맛이며 불은 뜨거운 것처럼, 마이클 잭슨이 ‘팝의 황제’라는 사실 역시 변하지 않는 진리일 것입니다. 팝스타를 넘어 팝 그 자체로 불리는 마이클 잭슨은 음악은 물론 댄스와 공연예술, 영상 등 현대 대중문화사에 수많은 족적을 남긴 후 2009년 6월 25일 홀연히 자기 별로 돌아갔습니다. 오늘 HS애드 블로그에서는 팝의 상징이자 팝 그 자체가 되어버린 뮤지션 마이클 잭슨의 자취와 그가 광고를
[Special Issue]광고업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현황 설문조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생 및 장기화가 국내 광고 관련 업계에 미치고 있는 영향과 피해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4월 13일 부터 5월 4일까지(21일간) 총연합회 회원단체 소속 광고회사, 제작사 등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Interview] 8.3cm 갑상선암에 걸린 광고감독의 웃픈 투병기를 그려낸 서준범 엑스라지픽처스 대표/감독
자신이 암투병기를 만화로 유쾌하고 긍정적으로 풀어낼 수 있는 사람이 몇명이나 있을까. 유서를 작성하면서도 묘비 문구는 공모전형식으로 선정해서 넣어달라니! 어떤 사람인지 궁금증이 더욱 커졌다. 암투병기뿐만아니라 리얼한 광고 감독의 일상을 보여주는 웹툰 '광고감독의 발암일기'는 평점 9.7로 작품성까지 인정받았다. 광고프로덕션 '엑스라지픽처스' 대표이자 웹툰 작가로 활동 중인 서준범 감독을 만났다.
광고 속 그 음악 #23 팝 그 자체가 된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지구는 둥글고 소금은 짠맛이며 불은 뜨거운 것처럼, 마이클 잭슨이 ‘팝의 황제’라는 사실 역시 변하지 않는 진리일 것입니다. 팝스타를 넘어 팝 그 자체로 불리는 마이클 잭슨은 음악은 물론 댄스와 공연예술, 영상 등 현대 대중문화사에 수많은 족적을 남긴 후 2009년 6월 25일 홀연히 자기 별로 돌아갔습니다. 오늘 HS애드 블로그에서는 팝의 상징이자 팝 그 자체가 되어버린 뮤지션 마이클 잭슨의 자취와 그가 광고를
[Special Issue]광고업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현황 설문조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생 및 장기화가 국내 광고 관련 업계에 미치고 있는 영향과 피해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4월 13일 부터 5월 4일까지(21일간) 총연합회 회원단체 소속 광고회사, 제작사 등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