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본 광고 이야기] 내 삶을 두 배로 만들어 준 그들이 있기에… "뤼얼리?"
CHEIL WORLDWIDE 기사입력 2013.10.29 11:11 조회 5496



매주, 매일, 어쩌면 매 시간 쉬지 않고 영화를 보고, 극장을 회사처럼 출근하는 인생을 살고 있지만, 고백하건데 어린 시절 나를 키웠던 건 영화가 아니라 8할이 TV 드라마였다. 그건 모두 아버지 탓이었다. ‘비디오 스타가 라디오 스타를 죽이는’ 시대가 오기 직전 나름 ‘얼리어답터’였던 아버지는 ‘한국에도 베타 비디오의 시대가 온다’라고 굳게 확신하셨다. 그리고 일본 여행길에서 돌아오는 그의 손에는 포부도 당당하게 베타 비디오 플레이어가 들려 있었다. 말하자면 그건, 비극의 시작이었다.

불행히도 아버지의 예상(혹은 소원)과는 달리 한국의 보급형 비디오는 VHS 방식으로 결정됐다. 80년대 후반 동네마다 우후죽순처럼 생겨나던 비디오 가게에 가서 결국 우리 삼남매가 빌려 올 수 있는 영화 비디오는 하나도 없었다. 친구들이 홍금보와 성룡의 깨알 같은 액션에 대한 수다를 떨고, 주윤발과 적룡의 폼 나는 우정을 말할 때 나는 공중파에서 방송되는 드라마를 녹화해서 보고 또 보는 수밖에 없었다. 그것이 이 쓸모없는 기계의 최대이자 최고의 기능이었다.

김혜수와 이혜숙이 자매로 나오던 일일드라마 <세노야>를 매일 시간 맞춰 예약해서 보고 또 봤고, 김희애와 손창민의 안타까운 사랑을 담은 <겨울 나그네>는 거의 40번쯤 ‘정주행’과 ‘역주행’을 반복했다. 어떤 드라마들은 장면의 시작만 봐도 대사를 줄줄 외울 정도였다.

특별할 것 없이 순탄했던 성장기에서 인생의 희노애락을 맛본 것도 모두 드라마를 통해서였다. 어른들의 연애와 사랑의 순환을 목도했고, 대가족 사이에서 벌어지는 갈등을 경험했다. 어렴풋이 사회의 이면을 엿보았던 것도 같다.

그 이후로도 영화 보기를 직업으로 가지기 이전까지 나의 삶에서 드라마는 영화만큼이나 중요한 무엇이었다. 나의 친구는 <올인>이나 <아이리스> 같은 으리으리한 블록버스터 대작보다는 김수현이나 노희경 작가의 드라마 혹은 밥을 먹고 치우고 설거지 하는 것으로 20분쯤 잡아먹는 일일드라마였다. 드라마 속 사람들은 ‘배우’라는 직업을 떠나 언제나 거기에서 함께 있어 줄 것 같은 ‘가족’이었다. 엄마이자 아빠였고, 삼촌이자 고모였고, 오빠이자 동생이었다.

어쩌면 내가 사랑했던 건 김희애와 손창민이 아니라 <겨울 나그네>의 순수한 연인 다혜와 민우였고, <꽃보다 아름다워>의 고두심이 아니라 답답하게 미련하지만 꽃보다 아름다운 엄마 ‘영자 씨’였을 것이다.

그래서 올레 광고 속 한진희가 “데이터가 2배”라고 말하는 순간 이혜숙이 “뤼얼리?”라고 물을 때 그건 데뷔 40년이 넘은 중견 배우 한진희와 이혜숙의 대화가 아니라<금 나와라 뚝딱>에서 티격태격 싸움과 화해를 반복하던 순상과 덕희의 한때로 보인다.

이보영이 세상 귀찮은 표정으로 나른하게 소파에 앉아 이종석과 같은 대화를 반복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그건 <너의 목소리가 들려>라는 또 다른 세상 속에서 허당기 가득한 혜성이 차분하고 어른스러운 수하에게서 얻는 귀여운 깨달음의 탄식이었던 것이다.

오늘도 광고 속에서 수많은 스타들이 밥솥을 사서 나와 함께 밥을 먹자고, 기적의 화장품을 바르고 20년 어려 보이게 살아보라고, 깃털보다 가벼운 등산화를 신고 에베레스트라도 오르라고 말한다. 하지만 스타들이 권하는 상품들보다 드라마 속 주인공들이 무언가를 권할 때 더욱 흔들릴 수밖에 없다.

그건 마치 <전원일기>의 양촌리 첫째 며느리가 국물 맛이 끝내 준다고, 좀 맛보라고 숟가락을 들이밀 때 자동적으로 침이 꿀떡 넘어가는 것과 같은 것이다. 매일, 매주 함께 살아가는 주변의 가족과 이웃, 친구와 연인이 건네는 권유 앞에서는 도저히 출구를 찾을 수 없는 유혹에 빠져드는 것이다. 뤼얼리? 리얼리!







영화 저널리스트_백은하
<씨네21> 기자로 일했으며 <매거진T> <10아시아> 편집장을 지냈다. 특히 배우들에 관한 애정을 가지고, 그들에 대한 글을 쓰고 인터뷰를 하는 '배우 전문 기자'의 삶을 살고 있다. <우리 시대 한 56국 배우>, <안녕 뉴욕>, <배우의 얼굴 24시> 등의 책을 썼다.
백은하 ·  제일기획 ·  내가 본 광고 이야기 ·  내 삶을 두 배로 만들어 준 그들이 있기에 ·  뤼얼리?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Column] 기업들의 스포츠 빅 이벤트 활용 전략
2014년은 스포츠 빅 이벤트의 해 2014년은 매 4년마다 돌아오는 스포츠 빅 이벤트의 해로, 올 한 해 동안 동계올림픽, 피파월드컵, 아시안게임이 개최된다.1) 국제무대에서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뛰어난 활약이 계속됨에 따라 국민들의 스포츠 빅 이벤트에 대한 관심도 매우 높아졌다. 지난 소치 올림픽에서도 국민의 67%가 소치올림픽이 있어 생활이 더 즐거웠다고 응답했으며,2) 김연아, 이상화, 박태환, 양학선, 심석희 등 스포츠 스타들의 인
[AD Insight] 2020년 광고시장 결산과 2021년 전망
 2020년을 돌아보며 2020년 신정 연휴에 ‘뭐 볼 건 없나…’ 하고 IPTV를 기웃기웃하다 재밌을 것 같아 본 영화가 ‘컨텐이젼’이란 영화였다. 그때 필자는 영화를 보는 내내 맥주를 홀짝 거리며 ‘아유, 너무 무섭다… 이렇게 안전한 세상에서 사니 얼마나 다행이야’ 하고 한치 앞도 모르는 중얼거림을 했었다. 그로부터 정확히 2달 뒤 영화 속
데이터로 디지털 유저 이해하기
 최근에 많은 사람들이 비대면으로 교육을 받고, 재택근무를 하며, 퇴근 후에는 동영상플랫폼을 통해 운동을 하고, 좋아하는 가수의 공연을 보기도 하며 여가시간을 즐기고있습니다. 짧다면 짧은 기간동안 우리의 삶에 모든 일상생활을 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언택트(Untact) 라이프스타일이 자리 잡았습니다.전통적인 오프라인 기반 업체들도 온라인 플랫폼으로의 확장을 꾀하며 변화하는 시대에 빠르게 발맞춰 발전하고 있습니다. 기업들은 전에 겪지 못했던 새롭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아직도 안 해봤니? SNS 챌린지
루게릭병 환자를 돕기 위해 시작한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기억하는가? 2014년 7월 초부터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국내외 정치인, 연예인, 운동선수 등 유명 인사가 참여해 기부가 급속도로 확산됐다. 과거 다소 무거워 보이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챌린지가 최근에 이르러서는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주제로 이뤄지고 있다.
[Report] 반려견 대세 트렌드, 3펫
반려견 대세 트렌드, 3펫, 반려동물 인구 천만 시대. 반려견은 단순 가족의 일부를 넘어 일상의 추억을 함께하고 교감을 나누는 사랑스러운 존재로 인식되고 있다. 날이 갈수록 성장하고 있는 반려동물 시장에서 이른바 '3펫 3 Pet'을 추구하려는 애견인들의 성향이 포착되고 있다. '3펫이란 ' 펫러닝 Pet+Learning', '펫셔리 Pet+Luxury', '펫부
[AD Insight] 2020년 광고시장 결산과 2021년 전망
 2020년을 돌아보며 2020년 신정 연휴에 ‘뭐 볼 건 없나…’ 하고 IPTV를 기웃기웃하다 재밌을 것 같아 본 영화가 ‘컨텐이젼’이란 영화였다. 그때 필자는 영화를 보는 내내 맥주를 홀짝 거리며 ‘아유, 너무 무섭다… 이렇게 안전한 세상에서 사니 얼마나 다행이야’ 하고 한치 앞도 모르는 중얼거림을 했었다. 그로부터 정확히 2달 뒤 영화 속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아직도 안 해봤니? SNS 챌린지
루게릭병 환자를 돕기 위해 시작한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기억하는가? 2014년 7월 초부터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국내외 정치인, 연예인, 운동선수 등 유명 인사가 참여해 기부가 급속도로 확산됐다. 과거 다소 무거워 보이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챌린지가 최근에 이르러서는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주제로 이뤄지고 있다.
[Report] 반려견 대세 트렌드, 3펫
반려견 대세 트렌드, 3펫, 반려동물 인구 천만 시대. 반려견은 단순 가족의 일부를 넘어 일상의 추억을 함께하고 교감을 나누는 사랑스러운 존재로 인식되고 있다. 날이 갈수록 성장하고 있는 반려동물 시장에서 이른바 '3펫 3 Pet'을 추구하려는 애견인들의 성향이 포착되고 있다. '3펫이란 ' 펫러닝 Pet+Learning', '펫셔리 Pet+Luxury', '펫부
[AD Insight] 2020년 광고시장 결산과 2021년 전망
 2020년을 돌아보며 2020년 신정 연휴에 ‘뭐 볼 건 없나…’ 하고 IPTV를 기웃기웃하다 재밌을 것 같아 본 영화가 ‘컨텐이젼’이란 영화였다. 그때 필자는 영화를 보는 내내 맥주를 홀짝 거리며 ‘아유, 너무 무섭다… 이렇게 안전한 세상에서 사니 얼마나 다행이야’ 하고 한치 앞도 모르는 중얼거림을 했었다. 그로부터 정확히 2달 뒤 영화 속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H는 어디 갔지? H는 묵음이야, 바프(HBAF)
“H는 묵음이야.”   마치 영어 수업 시간을 떠올리도록 하는 키 카피가 세간에 화제다. 아몬드 브랜드 <바프(HBAF)> 광고 속에서 모델 전지현은 몇 번이고 H는 묵음이라 외친다. 뜬금없어 보이는 이 멘트는 묘하게도 매력적이다. 아몬드와 전지현, 키 카피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광고가 끝나고도 자꾸 곱씹게 된다. “그래, H는 묵음이지!”    맛있는 견과류 + 건강한 스낵
아직도 안 해봤니? SNS 챌린지
루게릭병 환자를 돕기 위해 시작한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기억하는가? 2014년 7월 초부터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국내외 정치인, 연예인, 운동선수 등 유명 인사가 참여해 기부가 급속도로 확산됐다. 과거 다소 무거워 보이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챌린지가 최근에 이르러서는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주제로 이뤄지고 있다.
[Report] 반려견 대세 트렌드, 3펫
반려견 대세 트렌드, 3펫, 반려동물 인구 천만 시대. 반려견은 단순 가족의 일부를 넘어 일상의 추억을 함께하고 교감을 나누는 사랑스러운 존재로 인식되고 있다. 날이 갈수록 성장하고 있는 반려동물 시장에서 이른바 '3펫 3 Pet'을 추구하려는 애견인들의 성향이 포착되고 있다. '3펫이란 ' 펫러닝 Pet+Learning', '펫셔리 Pet+Luxury', '펫부
[AD Insight] 2020년 광고시장 결산과 2021년 전망
 2020년을 돌아보며 2020년 신정 연휴에 ‘뭐 볼 건 없나…’ 하고 IPTV를 기웃기웃하다 재밌을 것 같아 본 영화가 ‘컨텐이젼’이란 영화였다. 그때 필자는 영화를 보는 내내 맥주를 홀짝 거리며 ‘아유, 너무 무섭다… 이렇게 안전한 세상에서 사니 얼마나 다행이야’ 하고 한치 앞도 모르는 중얼거림을 했었다. 그로부터 정확히 2달 뒤 영화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