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본 광고 이야기] 가족, 대한민국 구석구석 피로회복제
CHEIL WORLDWIDE 기사입력 2013.09.25 05:16 조회 4085

가족, 대한민국 구석구석 피로회복제



1998년 겨울. 스무살 때다. 죽마고우 서울 촌놈 네 명이서 의기투합하던 시절이다. “20대의 시작이잖아? 우리 부산 겨울바다에서 추억 하나쯤 만들어 놔야 하지 않을까?” 밑도 끝도 없이 그렇게 떠났다. 얇은 점퍼에 몸을 맡긴 채 배낭 하나 짊어지고 떠났던 혈기왕성한 그 때, 배고픔이 미덕인 줄 알고 부산 바다로 떠난 기차 여행이었다.

부산역에 내려 가장 먼저 들렀던 값싼 한식 뷔페에서 검은 비닐봉투에 김밥을 쓸어 담아 다음 끼니를 저장하고 낄낄 웃던 덩치 좋은 젊은 남자들이었다. 민박집 아랫목에서 상해 버린 쉰 김밥을 애써 골라내던 한심한 짓도 추억이다. 해운대 모래사장에 앉아 연인들이나 한다던 싸구려 폭죽도 쏴보고, 물 건너 온 병맥주에 낭만을 싣고 노래를 흥얼거렸었다.

광안리 방파제 위에 앉아 회 한 접시와 초장, 소주에 모든 의미를 부여했던 그때, 배고팠기에 부산 겨울바다의 매서운 찬바람도 참 뜨거웠다. 초코파이 한 개에 ‘情’을 담아도 부족하지 않던 할 말 많은 스무살의 겨울이었다.

2013년 여름. 둘째를 임신한 아내, 네 살을 꽉 채운 딸아이와 TV 앞에 앉아 여름 휴가 계획을 세우던 주말 저녁, 광고 속 ‘대한민국 구석구석 나만의 여름특집’이 아내의 눈을 사로잡았다. “우리 해외여행은 내년에 가고 올해는 국내로 떠나자. 제주도를 구석구석 뒤지는 거야. 어때?” 아내의 말은 곧 진리다. “콜!” 매년 해외여행을 떠나자는 약속은 잠시 접고 제주도로 급선회. ‘역시 우리나라 광고의 힘은 대단해.’ 여름휴가 로드맵은 그 순간부터 일사천리다. 매년 의지와 상관 없이 휴가 기간(어린이집 방학이 결정해 놓은 절정의 7월 말, 값비싼 투자 비용은 가족 여행의 행복으로 승화시키기로)은 정해졌다.

아내의 기호에 맞춘 리조트를 선별하는 작업을 끝낸 뒤 딸 아이의 눈높이 여행지 코스…. ‘내’가 아닌 남편과 아빠를 위한 결정권은 장소에 걸맞는 맛집 선택뿐이다. 배고프고 추워도 자유 의지가 강했던 15년 전 그때와 확연히 달라진 여행의 밑그림이다.

넉넉할 줄 알았던 제주도 4박 5일. 정보의 바다인 블로거들의 호평에 만족도도 급높아진 리조트 조식, 딸의 컨디션과 조율하며 짠 빡빡한 스케줄 소화, 맛집마다 찰나를 놓치면 물거품이 되는 예약과 번호표 ‘30’은 기본인 대기표를 손에 쥐고 이승철보다 악명 높은 평가단(아내&딸)의 눈치를 살피는 일상의 반복…. 그나마 아내의 품에 안긴 딸이 잠든 늦은 밤은 오로지 나만의 시간이다.

밤새도록 술을 마셔도 부족할 제주도 푸른 밤의 여유는 맥주 한 캔의 포만감과 함께 나만의 시간을 위한 외침도 무거운 눈꺼풀에 잠식돼 버리기 일쑤다. 군 시절 휴가의 끝을 잡고 늘어지던 그때처럼 말이다. 그래도 행복함을 느끼는 것은 왜일까. 세월 탓일까. 우정을 안주 삼던 스무살의 낭만과 또 다른 삶의 가치를 느끼게 해준 가족의 소중함은 그 자체로 행복이다.

박태환보다 수영을 잘하는 아빠의 바닷속 소라를 잡아내는 경이로운 손짓과 배낚시 통통배 위에서 고등어를 낚는 아빠의 늠름한 모습을 존경스럽게 바라보는 딸의 눈빛을 어찌 잊으랴. 딸을 위해 헌신하는 남편의 등을 토닥여주는 아내의 신뢰는 그 어떤 것으로도 보상받을 수 없는 행복이다.

광고는 15초의 영상 예술이라고 하지 않았던가. ‘그래, TV 속 광고도 모두 편집본일 뿐이야.’ 대한민국 구석구석 행복에 젖은 어느 가족들의 풍경도 나와 다르지 않다는 위안으로 또 다시 급만족도를 높이는 제주도의 마지막 밤…. 그렇게 번지는 아무도 모를 입가의 미소도 예술이다.

TV 광고 한 편에 제주도로 떠난 닷새의 추억. 스무살이 마냥 그립지 않은 이유다. 딸이 무심코 돌린 제주도 00리조트 202호 벽걸이 TV 채널 속 일상의 회복을 위한 알람처럼 정겨운 광고가 절묘한 타이밍에 흘러나온다.

“대한민국에서 000으로 산다는 것, 풀려라 5천만! 풀려
라 피로! 대한민국 피로회복제~”




스포츠기자 겸 칼럼니스트_서민교
11coolguy@naver.com

농구전문지 <점프볼>, <네이버 스포츠> 농구 전문 칼럼니스트를 거쳐 MK스포츠 취재기자로 활동 중.
현재 네이버 스포츠Q <바스켓카운트> 진행을 맡고 있다. 스포츠도 사람 사는 얘기라는 휴머 50니즘을 품고 오늘도 다이내믹한 현장을 생생하게 전하고 있다.
서민교 ·  제일기획 ·  내가 본 광고 이야기 ·  가족 ·  대한민국 구석구석 피로회복제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Interview] 돌고래유괴단 신우석 감독/대표
캐논, 유니클로, 배스킨라빈스, 옥션, 슈퍼셀… 만드는 광고마다 대박을 쳤다. 이들이 만든 영상은 단순한 광고가 아니라 한편의 반전 드라마, 블랙코미디, 블록버스터급 영화라고 불려도 무방할 정도로 탄탄한 스토리와 이를 더욱 부각시킬 수 있는 섬세한 장치들이 영상 속에 디테일하게 표현돼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소비자들은 이들이 만든 광고를 일부러 찾아보고, 공유하면서 즐긴다. 26살에 친구들끼리 영화를 찍겠다고 호기롭게 시작했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았고, 오로지 돈을 벌기 위해 광고에 뛰어들었다. 반년에 한 편, 일년에 한 편을 제작할 때도 있었다고 고백할 정도로 현실은 냉혹했고, 빚은 늘어만 갔다. 더 이상 돈을 빌릴 곳이 없을 정도로 한계에 다다랐을 때, 잭팟이 터졌다. 축구선수 출신 안정환과 최현석 셰프를 모델로 한 캐논 바이럴 광고 영상이었다. 그렇게 그들에게 은인(?)이 된 광고를 시작으로 제작 의뢰가 물밀듯 밀려 들어왔고 현재는 명실상부한 광고제작사로 자리매김했다. 이제는 본인을 ‘광고감독’이라고 당당하게 소개한다는 바이럴 영상의 최강자 돌고래유괴단 대표 신우석 감독을 만났다. 신 감독과의 허심탄회한 일문일답 시간을 가졌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Interview1] 광고회사에서 햄버거를 판다고? 오래와새·폴트버거
도산공원 근처에 ‘폴트(FAULT)버거’라는 핫한 햄버거집이 생겼는데 광고회사에서 하는 거래! 소문을 듣고 궁금해졌다. 광고회사가 왜 햄버거 가게를 냈을까? 오래와새 윤성호 대표를 만나기까지는 생각보다 어려웠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Brand Marketing] 65세 '미원'의 청춘 도전기
얼마전 ‘유퀴즈온더블럭’이라는 TV 프로그램에서 ‘세대 특집’으로 토크를 풀어간 적이 있었죠. Z세대, Y세대, X세대, 386세대로 이어지다 ‘산업화세대’를 이야기할 때 세트장을 유심히 보셨다면, 뒷벽 공중전화 박스에 붙어있던 ‘미원’ 로고를 발견하신 분이 계실 겁니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눈은 물이다 상상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마음껏 상상하라’는 문장 앞에 서면 괜히 작아진다. 상상이라는 단어는 풍선처럼 가볍지만, 거기에 몸을 맡겨 여행을 떠나기엔 굳은살처럼 베긴 생각의 습관이 꽤나 무거운 탓이다.
[AD Insight] 지금도 망설이고 있는 당신, 그리고 광고주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 조짐’과 같은 무서운 헤드라인과 함께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다는 뉴스와 검색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 취소, 입찰 취소공고 그리고 어떤 행사는 실행 하루 전에 보류되었다는등 수많은 업계 소식을 접하고 겪었던 지라, ‘이제 익숙해져야 할때가 되었나?’라는 생각과 함께, 다시금 한숨이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Brand Marketing] 65세 '미원'의 청춘 도전기
얼마전 ‘유퀴즈온더블럭’이라는 TV 프로그램에서 ‘세대 특집’으로 토크를 풀어간 적이 있었죠. Z세대, Y세대, X세대, 386세대로 이어지다 ‘산업화세대’를 이야기할 때 세트장을 유심히 보셨다면, 뒷벽 공중전화 박스에 붙어있던 ‘미원’ 로고를 발견하신 분이 계실 겁니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눈은 물이다 상상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마음껏 상상하라’는 문장 앞에 서면 괜히 작아진다. 상상이라는 단어는 풍선처럼 가볍지만, 거기에 몸을 맡겨 여행을 떠나기엔 굳은살처럼 베긴 생각의 습관이 꽤나 무거운 탓이다.
[AD Insight] 지금도 망설이고 있는 당신, 그리고 광고주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 조짐’과 같은 무서운 헤드라인과 함께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다는 뉴스와 검색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 취소, 입찰 취소공고 그리고 어떤 행사는 실행 하루 전에 보류되었다는등 수많은 업계 소식을 접하고 겪었던 지라, ‘이제 익숙해져야 할때가 되었나?’라는 생각과 함께, 다시금 한숨이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Brand Marketing] 65세 '미원'의 청춘 도전기
얼마전 ‘유퀴즈온더블럭’이라는 TV 프로그램에서 ‘세대 특집’으로 토크를 풀어간 적이 있었죠. Z세대, Y세대, X세대, 386세대로 이어지다 ‘산업화세대’를 이야기할 때 세트장을 유심히 보셨다면, 뒷벽 공중전화 박스에 붙어있던 ‘미원’ 로고를 발견하신 분이 계실 겁니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눈은 물이다 상상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마음껏 상상하라’는 문장 앞에 서면 괜히 작아진다. 상상이라는 단어는 풍선처럼 가볍지만, 거기에 몸을 맡겨 여행을 떠나기엔 굳은살처럼 베긴 생각의 습관이 꽤나 무거운 탓이다.
[AD Insight] 지금도 망설이고 있는 당신, 그리고 광고주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 조짐’과 같은 무서운 헤드라인과 함께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다는 뉴스와 검색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 취소, 입찰 취소공고 그리고 어떤 행사는 실행 하루 전에 보류되었다는등 수많은 업계 소식을 접하고 겪었던 지라, ‘이제 익숙해져야 할때가 되었나?’라는 생각과 함께, 다시금 한숨이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