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인] 글로벌을 향한 거침없는도전
CHEIL WORLDWIDE 기사입력 2011.02.15 01:39 조회 5087









 
경주마는 앞만 보고 달린다. 그럴 수 있는 건 오직 정면을 향한 시야만 열어두고 주변시야는 차단했기 때문이다.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면서 주강(珠江)에 빠질 각오로 임했다는 홍콩법인장 박태서 프로는 목표를 향해 전력질주하는 경주마와 같다. 그렇다고 그가 주변에 시선을 두지 않는다는 건 아니다. 오히려 그는 모든 것을 목표를 향해 수렴할 줄 아는 혜안을 지녔다.



글 ㅣ 편집실




닮은 꼴을 찾아내다

그는 제일기획 내 중국통 3인방 중 1인이다. 홍콩법인장겸 광저우사무소장, 대만사무소장까지 세 개의 해외사무소를 총괄하는 그는 공항에서 전화를 받고 업무처리를 할 때가 많을 정도로 세계를 종횡무진한다. 대구 촌놈이 처음 서울 땅을 밟던 1987년, 새벽기차에서 내리자마자 대우빌딩의 높이에 압도당했던 스무 살 때를 생각하면 격세지감일뿐이다.

재학 중에도 만화가가 될까, 좌판에서 장사를 해볼까 엉뚱한 상상을 많이 하던 그는 중국어를 전공한 대부분의 동문들이 무역회사로 향할 때 광고회사로 들어왔다. 그리고 지금까지 정말 신명나게 일하고 있다.

“회사 다니는 게 정말 기쁘고 즐거워요. 내가 찾던 직장이구나, 정말 잘 들어왔구나 싶었다니까요. 나랑 똑같은 사람도 많고, 생각을 공유할 이들도 많고, 후배를 대하고 일에 임하는 선배들의 태도도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신나게 일한 만큼 정말 많은 일을 했지만, 국내에서 알려진 것은 드물다. 입사 후 해외광고팀, 글로벌옥외팀, 중국주재원으로 활동하며 글로벌에서 자라난 탓이다. 글로벌옥외팀에서 일하던 때는 본부에서 본부장 다음으로 출장 횟수가 많았을 정도로 세계를 누볐다.


모든 것을 목표를 향해 수렴하다

그는 처음 가는 길에서도 뚜벅뚜벅 전진한다. 가다 막히면 다른 길을 가더라도 갔던 길을 다시 가지 않는다. 가다보면 길이 나오고 목표에 도달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성공으로 이끈 것 역시 그의 이런 저력 덕분이었다. 광고주와 일기인 모두를 만족시킨 이 캠페인에서 단연 돋보인 것은 메리어트호텔 전체를 래핑한 광고. 비행기에서도 보일 정도였다니 그 규모가 짐작되고도 남는다.

“정말 쉽지 않았어요. 허가받고 나니 건물에 문제가 생기고, 그래서 다른 건물을 찾아냈더니 이번엔 8급 이상의 태풍이 불었죠. 모두가 안 된다고 했고 광고주마저 자신있냐고 물었습니다.”

그 마지막 물음에 그는 아이콘과 히스토리가 될만한 게 필요하다, 이게 안 되면 주강에 빠져 죽겠다 역설했다. 우여곡절 끝에 래핑 광고가 광저우에 우뚝 선 후 현지 광고주의 의뢰수준이 달라졌다. 홍콩, 대만과 광저우를 오가며 캠페인을 지휘한 노고는 회사의 정량적인 성장은 물론 연말 캠페인 우수상 수상, 현지 직원들이 광고주에게 공로상을 받는 정성적인 평가로 돌아왔다.


용감한 변화로 세계를 견인하라

그는 2003년 돌연 지역전문가로 중국 연수를 떠난다. 회사 내부에서는 반대도 많았다. 당장 주재원으로 가도 될 사람이 왜 굳이 연수를 받느냐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는 정말 신이 났다.

“현지인들과 섞여서 살아도 보고, 일도 해보고 싶었어요. 회사와 집안의 반대를 무릅썼던 만큼 정말 좋은 시간이었어요. 한 사람의 인생에서 정말 해볼만한 경험 같아요. 특히 삼성에 다닌다면 가장 도전해볼만한 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러다 2004년 4월, 현지에서 광저우사무소로 발령을 받는다. 주재원 생활은 보는 것만큼 화려하지 않다. 사무소 주재원은 광고기획은 물론 재무·관리·인사까지 모두 해야 한다. 한마디로 원맨 밴드이다. 2008년 6월 홍콩 부임, 그리고 지난 해, 홍콩사무소가 법인으로 거듭났다.

해외의 두 개 사무소와 한 개 법인을 관장한다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의 체력은 물론 가족들도 여간 힘든게 아니다.‘ 일주일에 두 번만 함께 밥 먹으면 안 될까?’ 묻는 아내와 아이들에겐 미안함도 참 크다. 하지만 법인 설립 원년을 선포하며 2011년을 준비하는 그의 전의는 사그라지지 않았다.

“법인은 사무소와 다릅니다. 독립된 하나의 회사지요. 사장된 자의 마음으로 직원들이 일을 잘할 수 있는 토양을 만들고 자부심과 긍지를 키울 수 있도록 해야지요. 선후배들에게 각인시킬 수 있을만한, 회사에 기여할만한 비즈니스를 만들고 싶습니다. 그러려면 반드시 문화를 배경으로한 광고를 만들어야 합니다. TV 틀면 나오죠, 걷다 보면 보이죠, 눈을 뜨면 볼 수밖에 없는 광고는 생활이자 문화니까요. 그 지역의 문화와 사람들을 이해하지 못하면 훌륭한 광고를 만들 수 없습니다.”

사막에 떨어져도 오아시스를 찾아낼 것 같은 사람들이있다. 결코 좌절하지 않고 길을 찾아내는 사람들. 글로벌에서 자란 글로벌의 전사, 해외 어디를 가도 두려움 없이 그만의 전략을 제안할 수 있다는 박태서 프로는 없는 오아시스도 만들어 장사까지 하며 새로운 교역로를 만들어낼 사람이다. 2011년, 그가 찾아낸 새로운 길로 무엇이 지나다닐지 자못 궁금해진다.
 
 
제일기획 ·  제일월드와이드 ·  인터뷰 ·  글로벌 ·  박태서 ·  홍콩 ·  광저우 ·  아시안게임 ·  광고인 ·  글로벌캠페인 ·  지역전문가 ·  광고기획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Interview] 돌고래유괴단 신우석 감독/대표
캐논, 유니클로, 배스킨라빈스, 옥션, 슈퍼셀… 만드는 광고마다 대박을 쳤다. 이들이 만든 영상은 단순한 광고가 아니라 한편의 반전 드라마, 블랙코미디, 블록버스터급 영화라고 불려도 무방할 정도로 탄탄한 스토리와 이를 더욱 부각시킬 수 있는 섬세한 장치들이 영상 속에 디테일하게 표현돼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소비자들은 이들이 만든 광고를 일부러 찾아보고, 공유하면서 즐긴다. 26살에 친구들끼리 영화를 찍겠다고 호기롭게 시작했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았고, 오로지 돈을 벌기 위해 광고에 뛰어들었다. 반년에 한 편, 일년에 한 편을 제작할 때도 있었다고 고백할 정도로 현실은 냉혹했고, 빚은 늘어만 갔다. 더 이상 돈을 빌릴 곳이 없을 정도로 한계에 다다랐을 때, 잭팟이 터졌다. 축구선수 출신 안정환과 최현석 셰프를 모델로 한 캐논 바이럴 광고 영상이었다. 그렇게 그들에게 은인(?)이 된 광고를 시작으로 제작 의뢰가 물밀듯 밀려 들어왔고 현재는 명실상부한 광고제작사로 자리매김했다. 이제는 본인을 ‘광고감독’이라고 당당하게 소개한다는 바이럴 영상의 최강자 돌고래유괴단 대표 신우석 감독을 만났다. 신 감독과의 허심탄회한 일문일답 시간을 가졌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Interview1] 광고회사에서 햄버거를 판다고? 오래와새·폴트버거
도산공원 근처에 ‘폴트(FAULT)버거’라는 핫한 햄버거집이 생겼는데 광고회사에서 하는 거래! 소문을 듣고 궁금해졌다. 광고회사가 왜 햄버거 가게를 냈을까? 오래와새 윤성호 대표를 만나기까지는 생각보다 어려웠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Brand Marketing] 65세 '미원'의 청춘 도전기
얼마전 ‘유퀴즈온더블럭’이라는 TV 프로그램에서 ‘세대 특집’으로 토크를 풀어간 적이 있었죠. Z세대, Y세대, X세대, 386세대로 이어지다 ‘산업화세대’를 이야기할 때 세트장을 유심히 보셨다면, 뒷벽 공중전화 박스에 붙어있던 ‘미원’ 로고를 발견하신 분이 계실 겁니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눈은 물이다 상상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마음껏 상상하라’는 문장 앞에 서면 괜히 작아진다. 상상이라는 단어는 풍선처럼 가볍지만, 거기에 몸을 맡겨 여행을 떠나기엔 굳은살처럼 베긴 생각의 습관이 꽤나 무거운 탓이다.
[AD Insight] 지금도 망설이고 있는 당신, 그리고 광고주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 조짐’과 같은 무서운 헤드라인과 함께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다는 뉴스와 검색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 취소, 입찰 취소공고 그리고 어떤 행사는 실행 하루 전에 보류되었다는등 수많은 업계 소식을 접하고 겪었던 지라, ‘이제 익숙해져야 할때가 되었나?’라는 생각과 함께, 다시금 한숨이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Brand Marketing] 65세 '미원'의 청춘 도전기
얼마전 ‘유퀴즈온더블럭’이라는 TV 프로그램에서 ‘세대 특집’으로 토크를 풀어간 적이 있었죠. Z세대, Y세대, X세대, 386세대로 이어지다 ‘산업화세대’를 이야기할 때 세트장을 유심히 보셨다면, 뒷벽 공중전화 박스에 붙어있던 ‘미원’ 로고를 발견하신 분이 계실 겁니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눈은 물이다 상상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마음껏 상상하라’는 문장 앞에 서면 괜히 작아진다. 상상이라는 단어는 풍선처럼 가볍지만, 거기에 몸을 맡겨 여행을 떠나기엔 굳은살처럼 베긴 생각의 습관이 꽤나 무거운 탓이다.
[AD Insight] 지금도 망설이고 있는 당신, 그리고 광고주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 조짐’과 같은 무서운 헤드라인과 함께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다는 뉴스와 검색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 취소, 입찰 취소공고 그리고 어떤 행사는 실행 하루 전에 보류되었다는등 수많은 업계 소식을 접하고 겪었던 지라, ‘이제 익숙해져야 할때가 되었나?’라는 생각과 함께, 다시금 한숨이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Brand Marketing] 65세 '미원'의 청춘 도전기
얼마전 ‘유퀴즈온더블럭’이라는 TV 프로그램에서 ‘세대 특집’으로 토크를 풀어간 적이 있었죠. Z세대, Y세대, X세대, 386세대로 이어지다 ‘산업화세대’를 이야기할 때 세트장을 유심히 보셨다면, 뒷벽 공중전화 박스에 붙어있던 ‘미원’ 로고를 발견하신 분이 계실 겁니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눈은 물이다 상상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마음껏 상상하라’는 문장 앞에 서면 괜히 작아진다. 상상이라는 단어는 풍선처럼 가볍지만, 거기에 몸을 맡겨 여행을 떠나기엔 굳은살처럼 베긴 생각의 습관이 꽤나 무거운 탓이다.
[AD Insight] 지금도 망설이고 있는 당신, 그리고 광고주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 조짐’과 같은 무서운 헤드라인과 함께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다는 뉴스와 검색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 취소, 입찰 취소공고 그리고 어떤 행사는 실행 하루 전에 보류되었다는등 수많은 업계 소식을 접하고 겪었던 지라, ‘이제 익숙해져야 할때가 되었나?’라는 생각과 함께, 다시금 한숨이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