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모두의 이야기
대홍 커뮤니케이션즈 기사입력 2020.08.11 12:00 조회 681
  
 
차별을 뛰어넘는 크리에이티브
 
글 CS8팀 박수진 CⓔM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은 과연 모두에게 공평할까? 답부터 말하자면 아직은 아니다. 2020년에 발표된 구글 다양성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직원 중 흑인의 비율은 5.5%에 불과하며, 임원의 성비도 여성 26.7%, 남성 73.3%로 여전히 유리천장이 존재하는 모양새다. 이에 구글 최고 경영자 순다 피차이는 엄청난 투자를 감행해서라도 포용성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으니, 차별을 무너뜨리기 위해서는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인정한 셈이다. 다양성의 최전방에 있어야 하는 구글의 사정이 이러하니 전 세계의 불평등 지수가 어느 정도일지는 말할 필요도 없다.
 
 
 
2020 구글 다양성 리포트 / 클릭 시 이동
  
요즘은 불평등을 바로잡기 위한 사회적 노력 앞에 역차별이라는 단어가 유행처럼 따라붙는다. 그러나 만연한 차별이 역전되기엔 드높게 쌓인 벽이 너무나 공고하다는 걸 구글의 현실이 우리에게 증명한다. 아늑한 성벽 안에 머물며 누군가 던지는 작은 조약돌을 향해 역차별이라 외치는 건 공정치 못한 태도 아닐까?
 
당연한 것을 당연하지 않게 이야기하는 것이 크리에이티브의 힘이라면, 세상의 당연한 불합리를 당연하지 않다고 외칠 때 가장 필요한 것도 크리에이티브다. 조약돌 하나가 잔잔한 수면 위에 파장을 일으키듯 세상에 깨우침을 주는 캠페인들. 이건 우리 모두에 관한 이야기다.
 
IKEA : ThisAbles
 
 
Disable을 ThisAble로 바꾸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 필요한 건 대단한 노력이 아니라 사소한 변화다. 이케아의 가구는 많은 사람의 일상을 편리하게 해주지만, 누군가에게는 사용하기 어려운 장애물이다. 이케아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더한 가구 구성품을 선보였다. Easy handle, Mega switch, Finger brush, Couch lift 등 보통의 가구가 가진 문제를 해결해주는 ‘ThisAble’ 부품들. 이케아는 3D 프린트를 이용하면 누구나 ThisAble 부품소스를 만들어 쓸 수 있도록 공개했다. 모든 이의 생활을 배려하는 작고도 커다란 변화. 이케아와 이스라엘 비영리단체의 협업으로 시작된 이 사려 깊은 프로젝트는 2019년 칸 국제광고제 헬스&웰니스 부문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VMLY&R : The Last Ever Issue
 
 
글로벌 마케팅 기업 VMLY&R은 폴란드의 포털 Gazeta.pl와 MasterCard, BNP Paribas와 함께 통 큰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이들은 폴란드의 ‘Twój Weekend’라는 포르노 잡지를 인수해 폐간 전 마지막 한 권을 발간한다. 2019 국제 여성의 날에 발행된 Twój Weekend의 마지막 호는 가히 파격적이었다. 헐벗은 모델 대신 신인작가, 배우, MMA 월드 챔피언(Mixed Martial Arts)이 커버를 장식하고, 여성에 대한 잘못된 관념을 바로잡을 수 있는 칼럼과 폴란드 여성에 관한 이야기, 양성평등에 관한 컨텐츠를 실었다. 여성에 대한 편견에 일조하던 포르노 잡지사를 전 세계 여성을 위해 헌정한 대담한 아이디어. ‘The last ever issue’는 2019년 칸 국제광고제 유리사자상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Black & Abroad : Go back to Africa
 
 
‘Go back to Africa’라는 문장은 오랜 시간 동안 흑인 차별에 일조하는 공격적인 수사법이었다. 아프리카 여행사 Black & Abroad는 차별이 깃든 문장을 찬사의 표현으로 역전시킬 수 있는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그리고 인종차별적인 트윗을 남기는 계정을 향해 아프리카의 아름다운 풍경 이미지와 함께 ‘Go back to Africa’라는 문구를 되돌려주었다. 아프리카 본토를 착취의 땅이 아닌 환상의 대륙으로, 뼈아픈 비방 문구를 여행욕구를 자극하는 찬미의 언사로 바꿔놓은 프로젝트. 이 프로젝트는 2019년 칸 국제광고제 크리에이티브 데이터 부문 그랑프리를 거머쥐었다.
 
Ad Council : Love has no labels
 
 
Ad Council(미국 공익 광고 협의회)은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사랑스러운 프로모션을 선보였다.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 해변에 설치된 커다란 대형 스크린에는 엑스레이 형상을 한 연인들이 애정행각을 벌이며 사람들의 이목을 끈다. 잠시 후 엑스레이 커플의 주인공이 공개되자 관중들은 뭉클한 박수를 보낸다. ‘Love has no gender. Love has no race. Love has no disability. Love has no religion.’ 눈에 보이지 않는 편견을 깨며 세상의 모든 사랑을 응원한 이 캠페인은 일주일 만에 유튜브 4천만 뷰 이상을 기록하며 2015년 다수의 해외 광고제를 휩쓸었다.
 
차별의 주체와 대상을 가리며 어느 편에 서야 할지 고민하고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따져 묻는 일. 어쩌면 그것 역시 권력을 쥔 자들만이 할 수 있는 가해적인 태도일지 모른다. 나는 정규직이지만 한편으론 여성이고, 존중받는 대한민국 국민이지만 반도 밖에서는 아시아인으로 차별받을 수 있다. 오늘은 거울 앞에 서서 나라는 사람이 지닌 다양한 면모를 떠올려본다. 나의 다양성을 인정하는 일에서 타인을 포용하는 방법이 시작될 테니까.
 
 
Ad Council ·  Black & Abroad ·  ThisAble ·  VMLY&R ·  다양성리포트 ·  불평등지수 ·  역차별 ·  칸광고제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Insight] 2020년에 일어난 미디어 이용 변화, 그리고 2021년 뉴노멀 시대, 미디어 이용 전망
2020년은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전 세계적 위기 속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변화의 연속이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움직임은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쳤고, 우리의 생활방식을 순식간에 바꿔 놓았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Research] 2019 광고회사 현황조사
광고계동향에서는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2018년 취급액 및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78개 광고회사에서 설문에 응답했다. 이들 78개 광고회사의 지난해 취급액 합계는 16조4,427억 원으로 2017년 대비(14조7,567억 원) 약 1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취급액 순으로 종합광고대행사인 제일기획, 이노션, HS애드, 대홍기획, SM C&C 이들5위권 내 광고회사들의 총 취급액이 12조7,418억으로 집계되어 전체 취급액의 7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TREND/CULTURE] 광고 속 그 음악 #08. 그루브 안드로이드의 매력 속으로, 다프트 펑크
2014년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 현장. 무대 위아래로 ‘별들의 파티’가 펼쳐졌습니다. 소울 뮤직의 전설인 스티비 원더와 나일 로저스, 네이던 이스트, 오마르 하킴 등의 뮤지션이 젊은 소울 뮤지션 퍼렐 윌리엄스와 함께 축하공연을 펼쳤습니다.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의 소울 히트 넘버가 멋지게 믹스된 메들리가 흘러나오자 시상식에 참석한 기라성 같은 셀럽들이 마치 클럽에 온 듯 흥겹게 춤을 추며 하나로 어우러졌죠. 최고의 소울 믹스 메들리를 만들고 이 무대를 만든 사람들은 다름 아닌 다프트 펑크! 무대 뒤 디제이 부스에 자리잡은 두 안드로이드 로봇, 아니 두 명의 뮤지션, 다프트 펑크(Daft punk)를 여덟 번째 광고 속 그 음악의 주인공으로 소개합니다.
팬데믹 이후의 시대, 디지털 마케팅을 여는 여섯 가지 키워드
‘디지털’ 마케팅이라는 단어의 의미와 적합성이 새삼 논의의 대상이 될 정도로 디지털 마케팅 환경에는 근본적인 변화가 계속되어 왔습니다. 그리고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던 팬데믹은, 그 변화를 누구도 가늠할 수 없는 수준으로 가속하고 있습니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Work] 이성보다는, 감성을 파고들 수 있도록
갤럭시 시리즈가 새롭게 공개될 때면, 사람들은 스펙에 대해 가장 먼저 궁금해한다. 카메라는 얼마나 발전했는지, 새롭게 추가된 기능은 무엇인지. 하지만 하루가 멀다 하고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폰이 출시되고 기술이 상향 평준화되고 있는 시점에, 일반 소비자가 기존 제품과 신제품의 성능 차이를 직관적으로 알아채기란 쉽지 않다.
[OB Lounge] 사랑, 내 인생의 주제어?
럭키그룹이 럭키금성으로 이름을 바꾸고 몇 년인가 흐른 뒤에‘ 세계화’와‘ 글로벌’이라는 말이 세상을 덮어버렸다. 그래서 급기야 럭키금성그룹의 이름을 LG로 바꾸게 되었다. 1995년 그룹 시무식에서 구자경 회장은“ 비장한 각오로 많은 부담을 무릅쓰고 그룹의 명칭을 바꾸는 결단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인화를 강조하고 유달리 고객 사랑의 이념으로 소비자들에게 친근하기 그지없던 기업명을 낯선 영문 이니셜인 럭키의 ‘L’과 금성(GoldStar)의‘ G’를 합쳐‘ LG’로 바꾼다는 것은 당시로서는 너무나 파격적이었다.
[TREND/CULTURE] 광고 속 그 음악 #08. 그루브 안드로이드의 매력 속으로, 다프트 펑크
2014년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 현장. 무대 위아래로 ‘별들의 파티’가 펼쳐졌습니다. 소울 뮤직의 전설인 스티비 원더와 나일 로저스, 네이던 이스트, 오마르 하킴 등의 뮤지션이 젊은 소울 뮤지션 퍼렐 윌리엄스와 함께 축하공연을 펼쳤습니다.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의 소울 히트 넘버가 멋지게 믹스된 메들리가 흘러나오자 시상식에 참석한 기라성 같은 셀럽들이 마치 클럽에 온 듯 흥겹게 춤을 추며 하나로 어우러졌죠. 최고의 소울 믹스 메들리를 만들고 이 무대를 만든 사람들은 다름 아닌 다프트 펑크! 무대 뒤 디제이 부스에 자리잡은 두 안드로이드 로봇, 아니 두 명의 뮤지션, 다프트 펑크(Daft punk)를 여덟 번째 광고 속 그 음악의 주인공으로 소개합니다.
팬데믹 이후의 시대, 디지털 마케팅을 여는 여섯 가지 키워드
‘디지털’ 마케팅이라는 단어의 의미와 적합성이 새삼 논의의 대상이 될 정도로 디지털 마케팅 환경에는 근본적인 변화가 계속되어 왔습니다. 그리고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던 팬데믹은, 그 변화를 누구도 가늠할 수 없는 수준으로 가속하고 있습니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Work] 이성보다는, 감성을 파고들 수 있도록
갤럭시 시리즈가 새롭게 공개될 때면, 사람들은 스펙에 대해 가장 먼저 궁금해한다. 카메라는 얼마나 발전했는지, 새롭게 추가된 기능은 무엇인지. 하지만 하루가 멀다 하고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폰이 출시되고 기술이 상향 평준화되고 있는 시점에, 일반 소비자가 기존 제품과 신제품의 성능 차이를 직관적으로 알아채기란 쉽지 않다.
[OB Lounge] 사랑, 내 인생의 주제어?
럭키그룹이 럭키금성으로 이름을 바꾸고 몇 년인가 흐른 뒤에‘ 세계화’와‘ 글로벌’이라는 말이 세상을 덮어버렸다. 그래서 급기야 럭키금성그룹의 이름을 LG로 바꾸게 되었다. 1995년 그룹 시무식에서 구자경 회장은“ 비장한 각오로 많은 부담을 무릅쓰고 그룹의 명칭을 바꾸는 결단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인화를 강조하고 유달리 고객 사랑의 이념으로 소비자들에게 친근하기 그지없던 기업명을 낯선 영문 이니셜인 럭키의 ‘L’과 금성(GoldStar)의‘ G’를 합쳐‘ LG’로 바꾼다는 것은 당시로서는 너무나 파격적이었다.
[TREND/CULTURE] 광고 속 그 음악 #08. 그루브 안드로이드의 매력 속으로, 다프트 펑크
2014년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 현장. 무대 위아래로 ‘별들의 파티’가 펼쳐졌습니다. 소울 뮤직의 전설인 스티비 원더와 나일 로저스, 네이던 이스트, 오마르 하킴 등의 뮤지션이 젊은 소울 뮤지션 퍼렐 윌리엄스와 함께 축하공연을 펼쳤습니다.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의 소울 히트 넘버가 멋지게 믹스된 메들리가 흘러나오자 시상식에 참석한 기라성 같은 셀럽들이 마치 클럽에 온 듯 흥겹게 춤을 추며 하나로 어우러졌죠. 최고의 소울 믹스 메들리를 만들고 이 무대를 만든 사람들은 다름 아닌 다프트 펑크! 무대 뒤 디제이 부스에 자리잡은 두 안드로이드 로봇, 아니 두 명의 뮤지션, 다프트 펑크(Daft punk)를 여덟 번째 광고 속 그 음악의 주인공으로 소개합니다.
팬데믹 이후의 시대, 디지털 마케팅을 여는 여섯 가지 키워드
‘디지털’ 마케팅이라는 단어의 의미와 적합성이 새삼 논의의 대상이 될 정도로 디지털 마케팅 환경에는 근본적인 변화가 계속되어 왔습니다. 그리고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던 팬데믹은, 그 변화를 누구도 가늠할 수 없는 수준으로 가속하고 있습니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Work] 이성보다는, 감성을 파고들 수 있도록
갤럭시 시리즈가 새롭게 공개될 때면, 사람들은 스펙에 대해 가장 먼저 궁금해한다. 카메라는 얼마나 발전했는지, 새롭게 추가된 기능은 무엇인지. 하지만 하루가 멀다 하고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폰이 출시되고 기술이 상향 평준화되고 있는 시점에, 일반 소비자가 기존 제품과 신제품의 성능 차이를 직관적으로 알아채기란 쉽지 않다.
[OB Lounge] 사랑, 내 인생의 주제어?
럭키그룹이 럭키금성으로 이름을 바꾸고 몇 년인가 흐른 뒤에‘ 세계화’와‘ 글로벌’이라는 말이 세상을 덮어버렸다. 그래서 급기야 럭키금성그룹의 이름을 LG로 바꾸게 되었다. 1995년 그룹 시무식에서 구자경 회장은“ 비장한 각오로 많은 부담을 무릅쓰고 그룹의 명칭을 바꾸는 결단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인화를 강조하고 유달리 고객 사랑의 이념으로 소비자들에게 친근하기 그지없던 기업명을 낯선 영문 이니셜인 럭키의 ‘L’과 금성(GoldStar)의‘ G’를 합쳐‘ LG’로 바꾼다는 것은 당시로서는 너무나 파격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