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제목 저자 출처 학회/발행처
시장 자유주의 통치성으로서 정보통치성 | 2019.05.15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이 연구는 푸코의 통치성 연구의 관점에서 스타트업 담론을 시장 자유주의 통치성의 계보학 위에 있는 정보통치성으로 이해한다. 정보통치성은 새로운 시장 자유주의적 주체와 수행, 시장과 사회를 담론을 통해 구성한다. 구체적으로 정보통치성은 스타트업 담론을 통해 주체는 스타트업으로, 사회는 한계비용 제로 사회로, 시장은 파괴적 혁신 시장으로 구성한다. 스타트업의 수행은 크게 창업, 개발, 성장, 혁신의 단계로 이뤄진다. 이 연구에서는 정보통치성이 적용된 실제 사례로서 2017년 미국 산호세에서 열린 페이스북 개발자 컨퍼런스 F8 2017의 키노트 스피치를 분석할 것이다. 페이스북은 공동체를 코딩 가능한 형태인 연결성으로 정의하고, 이를 구성하는 지식을 인공지능으로, 구성된 현실을 가상현실/증강현실로 개념화한다. 이에 따라 연결성은 통신망을 파괴적 혁신하는 아퀼라와 입력 장치를 파괴적 혁신하는 뇌파 인터페이스로, 인공지능은 누구나 쉽게 개발할 수 있는 개발 언어인 카페2와 어디에서나 쓸 수 있는 모바일 AI로, VR/AR은 페이스북 스페이스와 글래스로 구현된다. 정보통치성은 산업통치성과 금융통치성에 이어, 세계를 구성하는 새로운 원리로 제시되는 한편 시장 자유주의 통치성에서 사회자유주의 통치성으로의 길을 열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is study understands the startup discourse from the viewpoint of Foucault "s governmentality studies as an Informational governmentality on the genealogy of market liberal government. Informational governmentality is presented as a new principle that reconstrcuts the world, following industrial governmentality and financial governmentality. Informational governmentality construct a new market liberalist subject, performance, market and society through discourse. Specifically, informational governmentality consists of subject as startups, society as marginal cost society, and market as disruptively innovative market. The startups" performances are largely made up of stages of founding, development, growth and innovation. The study will analyze Mark Zuckerberg"s keynote speech at the F8 2017, Facebook Developers Conference, in San Jose. Facebook"s goal in keynote speech was "building community" as social innovation on a global scale. This social innovation was based on information technology, not manufacturing or finance. The community was reconfigured as a programmable form of connectivity. The connection between humans was a wireless communication network using a drone, and the connection between a human and a machine was realized by an interface technique using an electroencephalogram. Knowledge for connectivity was an artificial intelligence that also worked on low-end smartphones. The community formed through artificial intelligence was realized in the form of virtual reality and augmented reality.
기업 위기상황에서 선제공개전략(Stealing thunder)이 공중의 진정성인식과 위기커뮤니케이션 반응행동에 미치는 영향 | 2019.05.15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는 기업의 위기대응전략, 안전성 기준 위기유형, 사전평판이 공중의 진정성인식 및 위기커뮤니케이션 반응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자 총 351명 대상 2(위기대응전략: 선제공개/사후대응 전략)×2(안전성 기준 위기유형: 인체직접유해/인체무해)×2(사전평판: 좋음/나쁨) 집단 간 요인 설계로 실험을 진행하였다. 분석 결과, 공중은 기업 위기상황에서 선제공개전략을 사후대응전략보다 더 진정성있게 인식하고 공격행동의도는 낮게 보였으며, 기업의 사전평판이 좋을 때 위기커뮤니케이션을 더 진정성있게 인식했다. 독립변인 간 상호작용 효과는 위기유형과 대응전략에서 나타나서 인체유해위기의 경우 공중은 기업의 선제공개전략보다 사후대응전략에 공격행동의도를 높게 보였다. 또한, 사전평판과 대응전략에서도 상호작용 효과도 유의미하게 나타나서 공중은 평판이 좋은 기업은 선제공개전략보다 사후대응전략을, 평판이 나쁜 기업은 사후대응전략보다 선제공개전략을 더 회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This study employed a 2(crisis response strategy: stealing thunder vs. thunder)×2(types of crisis based on safety: health related crisis vs. non-health related crisis)×2(pre-crisis reputation: good vs. bad) between-subjects experimental design with 351 participants. The results showed that stealing thunder strategy had more positive effects on public’s perception of authenticity and less negative impact on aggressive behavior than thunder strategy. When the corporation had a good reputation, public’s perception of authenticity is higher than when it had a bad reputation. Interaction effects were also found. When health related crisis happened, the public showed higher aggressive behavior intention towards corporation’s thunder strategy than stealing thunder strategy. When the corporation had a good reputation, public avoided the thunder strategy more than stealing thunder, while it avoided stealing thunder more than thunder strategy when the corporation had a bad reputation. This study provided meaningful implications of proactive communication strategy, stealing thunder, in crisis communication.
모바일 앱 이용을 통한 노인의 건강 증진 | 2019.05.15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는 노인들의 건강정보 모바일 앱 이용을 촉진할 수 있는 내적 변인들과 장애요소로서 사회적 요인을 살펴보았다. 구체적으로 헬스 리터러시의 영향과 자기효능감의 매개효과, 그리고 노인에 대한 사회적 낙인의 조절효과에 주목하였다. 이를 위하여 만 65세 이상을 노인으로 정의하고, 가정 방문을 통한 면대면 설문을 진행하였다. 연구 결과 헬스 리터러시는 건강 관련 모바일 앱 이용의도에 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또한 헬스 리터러시는 자기효능감에 긍정적으로 작용하였으며 자기효능감은 모바일 앱 이용의도와 정적인 관계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나 자기효능감의 매개효과가 검증되었다. 한편, 노인에 대한 사회적 낙인은 헬스 리터러시와 자기효능감에 부적인 조절효과를 나타냈다. 연구 결과는 헬스 리터러시에 더하여 모바일에 특화된 자기효능감이 모바일 앱 이용의도에 결정적인 요건임을 보여준다. 또한, 사회적 낙인이 헬스 리터러시를 통한 자기효능감의 향상을 저해할 수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This study investigated the effects of health literacy and self-efficacy of the elderly on their intention to use health-related mobile applications. Also, the effect of social stigma toward the elderly was examined as a moderator between health literacy and self-efficacy. A total of 240 older adults over the age of 65 participated in the face-to-face survey. Results showed that health literacy has a positive effect on their intention to use mobile app, and self-efficacy mediated the relationship. Furthermore, social stigma toward the elderly moder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health literacy and self-efficacy. Results demonstrate the critical role of ICT related self-efficacy for the elderly to utilize health-related mobile application, along with health literacy Moreover, the current study underscores the negative impact of social stigma toward the elderly on their self-efficacy resulted from health literacy.
인터넷 대화의 시민성 활성화 효과 | 2019.05.15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인터넷에서 동료 시민을 대상으로 글을 쓰고 또한 그들의 글을 읽는 행위는 시민적 역량과 덕성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주는가? 이 연구는 언론매체 이용과 인터넷 상의 시민 간 대화가 공적 사안에 대한 학습과 정치적 참여를 돕는다는 주장을 제시하고, 조사자료를 수집해서 제시한 주장을 경험적으로 검토했다. 자료는 2017년 5월 제19대 대통령선거 전후로 패널 조사를 통해서 얻었다.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보적 뉴스채널을 이용할수록 인터넷 읽기와 면대면 대화가 증가했다. 또한 진보, 중도, 보수 등 이념적으로 다양하게 뉴스를 이용할수록 인터넷 읽기와 면대면 대화가 증가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둘째, 조사 참여자가 선택한 뉴스에 대한 평가가 부정적일수록 인터넷 공동체, 교류매체, 전언매체 등에서 동료 시민의 글을 읽는 빈도가 증가했다. 셋째, 인터넷 읽기와 면대면 대화는 학습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지만, 인터넷 글쓰기는 학습에 부정적 영향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인터넷 쓰기는 사회집단 참여와 더불어 2017년 대통령선거 당시 정치적 참여활동에도 긍정적 효과를 미쳤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결과를 언론매체 이용과 시민 간 대화가 시민성 활성화에 미치는 영향의 관점에서 논의했다.    This study examined whether citizens’ reading and writing on the Internet brought about citizens’ learning and participation during the spring of 2017 in South Korea. Drawing on Katz’s model of ‘news-conversation-opinion-action’, theories of deliberative democracy, and empirical studies exploring conditions under which conversation invites political knowledge and participation, this study posited that consumption of news media and subsequent evaluation of news content could vitalize conversation among citizens. It is also hypothesized that conversation would lead to knowledge acquisition and enhance willingness to participate in social and political activities. A set of panel data comprising of 1,099 pre-test respondents and 1,201 post-test respondents was gathered from a panel survey during May and June 2017. The analysis of the data showed that consumption of news media had effects on Internet reading and face-to-face conversation. In particular, ideological diversity of news consumption as well as consumption of liberal news media led to increases in Internet reading and face-to-face conversation. However, no comparable finding was obtained for Internet writing. Second, it was found that the more negative the evaluation of news fairness, the more likely the respondents were to read fellow citizens’ writings on the Internet. By contrast, the more positive the evaluation of news fairness, the more likely the respondents were to engage in face-to-face conversations with fellow citizens. Third, Internet reading and face-to-face conversation had positive impacts on learning from news media where Internet writing showed a negative effect. Finally, this study found that Internet writing and face-to-face conversation were positively related to participation in social and political activities during the 2017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 It is also found that Internet reading showed a negative relationship with political participation. The implications of the findings were discussed in terms of the role of Internet and face-to-face conversation in activation of democratic citizenship in South Korea.
한국 정파언론 환경의 특수성은 보수와 진보 수용자의 매체 태도와 이용에 차별적 영향을 미치는가? | 2019.05.15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이 연구는 한국 정파언론 환경의 특징을 진보매체에 대한 보수매체의 구조적 비교우위와 매체비판 담론장에서 보수매체에 집중된 비판으로 보고, 이러한 특수성이 보수적 수용자와 진보적 수용자의 우호적 및 적대적 정파매체에 대한 정파성 지각과 규범적 평가, 정파매체 이용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탐색했다. 설문조사 자료 분석 결과, 진보적 수용자는 보수적 수용자에 비해 자신의 정치성향에 반하는 적대적 매체의 정파성을 더 크게 인식하고, 신뢰도는 더 낮게 평가했다. 이 두 요인과 적대적 매체 이용 간의 부적 관계 또한 진보적 집단에서 더 크고 일관되게 나타났다. 우호적 매체 태도와 이용에서도 두 집단 사이에 차이가 발견되었다. 진보적 수용자들의 경우 우호적 매체의 정파성을 크게 지각하고 신뢰할수록 우호적 매체를 많이 이용했지만, 보수 집단에서는 이러한 경향이 나타나지 않았다. 이와 같은 결과는 한국의 특수한 정파언론 환경에서 진보-보수 수용자 집단의 언론 태도는 상이한 방식으로 형성되고, 이는 정파매체의 선택적 노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한다.    Partisan media system in Korea is characterized by the predominance of conservative media in media market and public sphere, and according critical media discourse about powerful conservative media. This study examines how this structural and discursive asymmetry between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media relates to partisan audiences’ perception, trust and use of hostile and friendly partisan news media. The analyses of survey data showed that compared to conservative audiences, progressive audiences perceived stronger disagreeable partisanship and had less trust of hostile media. At the same time, only in the progressive group, stronger disagreeable partisan perception of hostile media was directly and negatively associated with the use of hostile media. In addition, agreeable partisan perception and trust of friendly media showed significant direct effects on friendly media use among progressive audiences. However, the same patterns were not found in the conservative group. The findings imply that the unique partisan media environment of Korea can cause partisan differentiation between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audiences in media attitudes and media use.
위험인식, 두려움, 분노가 원자력정보 탐색과 처리, 공유 의도에 미치는 영향 | 2019.05.15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위험정보탐색처리(Risk Information Seeking and Processing) 모델은 공중이 위험 이슈에 대해 무엇을 인지하고 위험 정보에 관련해서 어떠한 행동을 취하는가를 설명?예측하는 통합 모델을 제공한다. 본 연구는 이러한 모델을 국내 사회적 갈등 이슈인 원자력 발전 분야에 적용하여, 개인이 원자력관련 정보를 탐색하고 처리하는 방식에 영향을 미치는 인지적, 감정적 요인들을 분석했다. 서울 시민(n = 560)과 부산?울산?경남 시민(n = 548)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서베이 결과, 과학정책 이슈에 대한 개인의 정보관련 행동 역시 위험정보탐색처리 모델로 설명이 가능함을 실증하였다. 특히 본 연구는 기존 RISP 문헌에서 ‘부정적 감정’으로 통합측정되었던 감정 반응을 세분화하여, ‘분노’와 ‘두려움‘이라는 개별 감정이 RISP 모델 안에서 서로 다르게 작동함을 확인하였다. 또한 고리, 신고리 원자력발전소와 비교적 가까운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시민들과 서울 시민들을 나누어 다중집단 구조방정식 모델분석을 실시했다. 분석 결과, 부울경 시민들의 경우 서울 시민들에 비해 원자력 발전 이슈에 대해 관여도와 위험 인식, 감정적 반응이 더 크게 나타났으며, 이러한 지역 간 차이는 원자력 발전 정보 관련 행동에 대한 RISP 모델에서도 나타났다. 본 연구 결과를 중심으로, 이론적, 실무적 함의를 논의하였다.    Risk Information Seeking and Processing (RISP) model provides an integrated framework which explains and predicts how individuals perceive a risk issue and get involved in relevant information behaviors. The current study applies this framework to the context of nuclear energy, one of the volatile social issues in Korea. It aims to examine the cognitive and affective factors which influence how individuals seek and process the information on nuclear energy. The online survey was conducted with the citizens from Seoul (n = 560) and Pusan, Ulsan, and Kyungman areas (n = 548). The results demonstrated that individuals’ information behaviors about a science policy issue can be explained by RISP model. This study specified the ‘negative affects’ by focusing on two discrete emotions (i.e., fear and anger), and found that these two emotions play different roles in the RISP model. The results also showed that the citizens from Pusan, Ulsan, and Kyungnam had the higher level of issue involvement, risk perceptions, fear and anger regarding the nuclear energy issue. Such differences between the groups were also found in the RISP model on their information behaviors about the issue. Theoretical and practical implications for the findings are discussed.
뉴스미디어 이용과 인터넷토론효능감이 선거 과정 온라인 정치 참여에 미치는 영향 | 2019.04.03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에서는 뉴스미디어 이용과 인터넷토론효능감이 온라인 정치 참여에 미치는 영향을 성별에 따라 분석했다.2018년 지방선거 중 서울시장 선거를 배경으로 온라인 설문을 실시했으며 총 447명이 연구에 참여했다. 주요 분석결과는 첫째, SNS나 메시징 서비스 등 온라인미디어의 뉴스 이용 정도와 인터넷토론효능감에서 성별 차이는 유의미하지 않았다. 둘째, 인터넷토론효능감이 정치적인 의견표명에 미치는 영향력의 경우 유의미한 성별 차 이가 나타났다. 남성에 비해 여성은 인터넷토론효능감이 정치적인 의견표명에 기여하는 정도가 더 높은 것으로 관찰됐는데 이와 같은 분석결과는 정치 참여에서의 성 별 차이를 극복하는 방안을 시사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is study analyzed the effects of news media use and Internet discussion efficacy to the political participatory behaviors (news media involvement behavior and opinion expression in comments on supporting candidates) with special interest in the gender gap. An online survey was conducted in the Seoul mayoral election in 2018, and a total of 447 people participated in the survey. The main results were as follows: First, gender differences were not significant in the degree of news use of online media such as SNS or messaging service, and Internet discussion efficacy. However, the degree of active participation on-line was higher for males than for females. Second, the influence of internet discussion efficacy on political opinion expression showed significant gender difference. The results of this analysis suggest the ways to overcome the gender differences in political participation.
모든 기업은 미디어 기업이다 | 2019.04.03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모든 기업은 미디어 기업이다”는 슬로건으로 대변되는 ‘브랜드 저널리즘(brand journalism)’은 마케팅에 대한 대중의 불신과 혐오가 극에 달하고 미디어 환경의 변화로 기존 마케팅 효과가 의문시되는 상황에서 탄생한 기업의 자구책이다. 기업이 언론 의존도를 줄여나가면서 자체 미디어를 통해 광고와 홍보를 하겠다는 것은 언론의 생존 자체를 위협할 수 있다. 모든 기업이 미디어 기업이 되는 세상에서 언론은 어떻게 해야 살아남아 공적 기능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인가? 이 질문은 사회적으로 큰 의미를 갖는 것임에도 거의 제기되지 않고 있다. 본 연구는 그런 문제의식을 갖고 언론의 관점에서 브랜드 저널리즘을 탐구하면서 브랜드 저널리즘이 강요하는 언론개혁의 전망에 대해 논한다. 제안은 네가지다. 첫째, 언론은 ‘협박식 영업’을 하지 않는 최소한의 ‘시장 논리’가 작동하게끔 해야 한다. 둘째, 언론은 대중의 불신과 혐오를 넘어서기 위해 신뢰를 회복하는 데에 모든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 셋째, 언론은 이상과 현실의 괴리를 줄여나가기 위한 솔직함을 보여야 한다. 넷째, 언론은 현재 추종하는 흥미성의 개념을 재정의해 언론 본연의 경쟁력을 찾아야 한다. 이런 요구의 수용 여부가 언론개혁은 물론 언론생존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다.    Brand Journalism, which is represented by the slogan “Every company is a media company”, is a self-rescue strategy of companies formed in the situations that the public’s distrust and hatred at the marketing reaches a peak and effects of the existing marketing is doubtful because of the change of the media environment. The possibility that companies execute advertisement and public relations through their own media in accordance with reducing their reliance on press, would threaten surviving of press itself. How can press survive and perform public roles in the world where every companies become media companies? This question is rarely raised despite of its social significance. With such a question, this study explores brand journalism and discusses press reform forced by brand journalism in the perspective of press. There are four suggestions. First, press should make minimum ‘market logic’ operates without ‘intimidating sales.’ Second, press should make every effort to restore trust to overcome distrust and hatred of the public. Third, press should show their honesty to reduce the gap between ideals and reality. Fourth, press should redefine the concept of interest they currently follow to find their own competitiveness. The success of survival of the press as well as press reform depends on the acceptance of these suggestions.
리얼리티 프로그램의 성역할 고정관념 연출프레임 분석 | 2019.03.0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본 연구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 성역할 고정관념을 어떤 방식으로 재생산하는지 검토한다. 이를 위해 양가적 성차별주의 이론과 미디어 프레임 이론을 결합한 분석틀을 제시하고, 리얼리티 프로그램의 성역할 고정관념 연출프레임을 분석했다. 연구결과, 성역할 연출프레임의 일정한 사용패턴이 확인되었다. 첫째, 성역할 묘사 장면은 평균적으로 전체 방영시간의 약 5-10%를 차지하고 있으며, 성역할 고정관념이 가장 많이 드러나는 영역은 가사 및 육아 영역으로 나타났다. 둘째, 가장 빈번하게 사용된 연출프레임은 남성의 해방적 성역할 프레임과 여성의 온정적 성차별 프레임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방송에서 남성의 전통적 성역할에 대한 경계는 흐려지고 있는 반면, 여성에게는 더 넓은 범위에서 여전히 전통적 성역할이 강조되고 있음을 발견했다. 셋째, 성역할이 묘사되는 장면에서 언어적?비언어적 연출요소들이 성차별 연출프레임을 구축하고 있으며, 각 연출프레임마다 연출요소는 차별적으로 사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제작진들은 연출 프레이밍에 있어서 주로 남성 등장인물을 중심으로 성역할에 대한 시각을 풀어나가고 있었다. 이 때 연출된 남성 등장인물의 관점은 곧 제작진의 해석이 내포된 것으로, 결과적으로 시청자들은 등장인물이 처한 상황에 대해 제작진의 해석 및 평가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 다섯째, 같은 연출프레임 내에서도 등장인물의 성별에 따라 사용되는 연출요소에 미묘한 차이가 있음을 발견했다. 마지막으로, 연구결과에 근거하여 성 평등적인 프로그램 제작을 위한 연출지침을 함의에 제언했다. This study examines how reality TV shows reproduce gender role stereotypes. To this end, it proposed an analysis framework that combines ambivalent sexism theory with media frame theory and analyzed gender role stereotypes in reality TV shows. As a result, the pattern of use of the directing frames on gender roles has been identified. The study describes 5 key results. First, scenes describing gender role account for about 5 to 10 percent of the total broadcast time and the areas with the most gender role stereotypes emerged as areas of household and child care. Second, the most frequently used directing frames were found to be the emancipated gender role frame of male and the benevolent sexism frame of female. Third, in the scene where gender roles are portrayed, linguistic and nonverbal elements compose the sexist directing frames, and the directing elements are used differently for each directing frame. Fourth, production teams were inclined to represent their views on gender roles mainly through male characters. Fifth, the study found that even within the same directing frames, there were subtle differences in the directing elements dependent upon the gender of the characters. Finally, the study suggests future directing guidelines for gender equality TV show production.
장애인 관련 영상제작자 및 활동가들의 ‘소수자-되기’에 대한 미디어 비오그라피 연구 | 2019.03.08
기타 | 한국언론학회 (한국언론학회)
이 연구의 목적은 장애인 영상 제작자의 미디어 제작활동과 생애전환점 분석을 통해 미디어의 장애인 재현에 대한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소수자-되기 실천의 함의들을 도출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해 이론적 논의에서 프랑스 후기구조주의 사상가인 질 들뢰즈(Gilles Deleuze)와 펠릭스 과타리(F?lix Guattari)의 소수자 이론을 검토한 후 이탈리아의 정치철학자인 조르조 아감벤(Giorgio Agamben)의 ‘호모 사케르(Homo Sacer)’의 사유를 탐색하고자 한다. 이를 토대로 장애인 영상제작자와 인권동호회 영상제작자들을 연구 참여자들로 선정하여 심층인터뷰를 실시하고, 질적 연구방법의 하나인 미디어 비오그라피 연구를 적용해 분석하고자 한다. 이 연구의 의의는 미디어의 장애인 재현과 주체적인 미디어 제작 활동들을 생애사적으로 분석하여 한국 사회의 장애인 미디어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기초 자료를 제공하는 데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lucidate the problems of representing the disabled in the media, suggest the improvement and to derive implications of ‘Becoming minority’ practice through analyzing the media production activities by the disabled and the turning point in life of the disabled producers. For that, this study will examine the minority theory of Gilles Deleuze and F?lix Guattari, the late post-structuralist thinkers of France, and explore thought of ‘Homo Sacer’ suggested by Italian political philosopher Giorgio Agamben. Based on this, we will conduct in-depth interviews with selected disabled people who produce video and people who belong to human rights groups for video production. This study apply the media biographical research which is one of qualitative research methods for analyzing result of interview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provide a basic data to improve the media environment of the disabled in Korean society by analyzing the reproduction of the disabled in the media and subjective media production activities by th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