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제목 저자 출처 학회/발행처
커뮤니케이션 관점으로 본 포퓰리즘의 등장과 대의 민주주의 위기 | 2017.01.05
기타 | 커뮤니케이션 이론 (한국언론학회)
본 논문은 커뮤니케이션 관점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포퓰리즘 현상의 의미는 무엇이며, 왜 그리고 어떻게 커뮤니케이션 연구자가 포퓰리즘 현상을 연구 대상으로 삼아야 하는지 논의하였다. 이를 위해 다음과 같은 순서로 본 논문을 전개하였다. 첫째, 포퓰리즘에 대한 다른 학문 분과들의 관점과 성과를 소개하고 커뮤니케이션 관점에서 선행 연구들을 비판적으로 재검토하였다. 역사학, 정치학, 사회학 등의 다른 학문 분과들에 비해 커뮤니케이션 관점이 어떻게, 왜 포퓰리즘 현상을 보다 잘 설명할 수 있는지 살펴보았다. 둘째, 포퓰리즘 현상들을 관통하는 특징들은 무엇이며 언제 어떤 조건에서 포퓰리즘이 등장하는지 설명한 후, 세계적으로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는 다양한 포퓰리즘 현상들을 소개하였다. 셋째, 커뮤니케이션 이론 관점에서 ‘레토릭’, ‘저널리즘’과 ‘정치 커뮤니케이션’ 연구에서 포퓰리즘 현상이 어떠한 의미를 가지며 어떻게 분석할 수 있는지 살펴보았다. 정부를 감시하고 비판하는 소위 ‘감시견’으로서의 언론의 역할은 포퓰리즘 현상과 매우 닮아 있으며, 단일한 ‘국민’을 형성하고 다수의 국민과 대립되고 배치되는 ‘타락한 엘리트’와 ‘이방인’들을 배척하는 포퓰리즘 담론의 구성은 커뮤니케이션 과정과 깊은 연관을 갖고 있으나, 이 분야에 대한 최근의 커뮤니케이션 연구는 활발하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끝으로 포퓰리즘과 민주주의의 관계를 논의하면서 포퓰리즘 현상의 커뮤니케이션적 의미가 무엇인지, 포퓰리즘 현상의 커뮤니케이션적 함의는 무엇이며 이를 어떻게 바라보아야 하는가에 대한 저자의 견해를 소개하였다. From the perspective of communication process, this study examines what populism as a world-wide political phenomenon means, and how and why it can be investigated by the communication scholars. Basically, this study argues that populism is a communication phenomenon reflecting the collapse of vertical communication between ruling elites and ordinary people (e.g., anti- establishment feeling) and the collapse of horizontal communication between threatened majority and incoherently integrated minority (e.g., anti-immigration or anti-multiculturalism). This study comprises of four sections as follows. First, this study introduces previous studies on populism in the social scientific fields like political science, history, or sociology, and discusses why their achievement is related with communication studies. Second, this study examines common features of populism emphasized in previous studies and how such features are observed in recent populism discourses across many countries in a world. Third, this study discusses how traditional communication studies can contribute to the scientific understanding of populism. Specifically, this study takes three examples, ‘rhetoric,’ ‘journalism,’ and ‘political communication.’ Finally, this study provides the author’s view on the relationship between populism and democracy, and how the communication affects the relationship.
내러티브 반응 과정과 냄비 성향이 낙인에 미치는 효과 - 메르스(MERS) 위험을 중심으로 한 분석 | 2017.01.05
기타 | 커뮤니케이션 이론 (한국언론학회)
이 연구는 메르스와의 사투를 통해 건강을 회복한 사람들과 그의 가족들이 공동체로부터 기피되고 비난받는 낙인화 현상에 주목해서, 위험 사회에서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제2의 메르스 낙인화를 예방하기 위한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시작되었다. 연구 결과를 통해 내러티브 효과에 의한 감정 반응의 차이를 분석함으로써 위험 사건에 대한 미디어 보도가 수용자에게 미치는 감정의 중요성을 확인했고, 부정적 감정은 위험 인식을 증가시키지만 낙인을 감소시킬 수 있는 긍정적 기능도 발견할 수 있었다. 그리고 위험 인식과 낙인에 미치는 사회문화적 변인으로서 냄비 성향이 메르스와 같은 사회적 위험 이슈에서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탐색할 수 있었다.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위험 낙인화를 방지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This study, which focuses on the MERS stigmatization, was conducted in order to seek the ways of preventing the so-called second MERS stigmatization that can occurs anytime anywhere in the Korean risk society. By analyzing the effects of emotional responses occurred by narrative messages, the study identified the pivotal role of emotions that can be delivered by media coverages in the context of risk events. In particular, while sadness increases the level of risk perception, it was also found to have a positive impact of decreasing the level of stigmatization. In addition, the study indicated the indirect effect of risk perception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ad emotion and stigmatization. The study also explored how the Boiling Pot Syndrome, which is considered an indigenous explanatory variable for the Korean society, affects the relationships among narrative responses, emotion, risk perception, and stigmatization. The study implications for preventing the risk stigmatization process were discussed based on the results.
SNS 검열의 제도화 과정에 대한 연구 - ‘신 검열(new censorship)’ 논의를 통한 법적 검열 개념의 확장을 중심으로 | 2017.01.05
기타 | 커뮤니케이션 이론 (한국언론학회)
이 연구는 뉴미디어인 SNS가 기존 규제 제도로 편입되는 과정을 ‘검열’ 개념의 검토를 통해 살펴보려 한다. 우리 「헌법」 제21조는 대부분의 민주주의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검열의 금지와 표현의 자유를 명시하고 있다. 또 1996년 구(舊)「영화법」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위헌결정에서 ‘행정기관’에 의한 ‘사전’ 제한은 검열로 규정되었다. 그런데 주요 외신과 국제 인권단체들은 2008년 무렵부터 한국 사회에 ‘검열’이 부상하고 있음을 비판하고 있다. 이들은 왜 ‘검열’을 말하는가. 여기서 ‘검열’의 의미는 무엇인가. 이 연구는 뉴미디어의 등장과 함께 미디어의 특성을 규정하는 정책 담론과 미디어 담론의 역할, 매체와 관련한 사회적 사건의 발생과 매체 규제의 정당성을 주장하는 담론의 형성, 규제 관련 입법 혹은 기존 매체 규제 기관으로의 편입 등의 과정이 SNS라는 새로운 미디어를 둘러싸고 어떻게 진행되어 갔는지를 살펴보았다. ‘개인’을 강조하는 뉴미디어인 SNS에 대한 검열의 구성 과정을 살펴보면서 이 글은 온라인상 내용 규제 제도들이 ‘검열이 아니라 규제’라는 입장에 비판적으로 접근하고자 했으며, 검열이 「헌법」에 규정된 고정적인 의미가 아니라 담론과 제도를 통한 ‘구성적’인 권력의 작동 과정이자 인구와 여론을 다루기 위해 행하는 국가권력의 통치성의 일부임을 보여 주고자 했다. This study examines the process of institutionalization of SNS regulatory system through a review of the concept of ‘censorship’. Like other democratic countries, we have Constitution that prohibit prior censorship by the state and obviously clarify freedom of expression. In addition, it defined that censorship means ‘prior restraint’ by Administration in 1996 to unconstitutional declaration to the old Movie Act. However, major international press and human right groups criticized to occur ‘censorship’ in Korean society since 2008. If so, why censorship was problematized in Korean society? Should we reconstruct the meaning of censorship? This study aims that the state governs ‘population’ by individual media such as social media. SNS gives meaning to each individual can express opinion, in the other hand, the state can surveil and control average individuals. In this paper, I want to review critically the way the state govern the individuals by media while the conservative party keep their power since 2008. In this paper, I expand the concept of censorship by applying ‘new’ censorship and ‘governmentality’ by Foucault. It is emphasized that popularization of social media means expanding the meaning censorship applied to average people. Through this paper, Firstly, the state to govern individuals by media, Secondly, the state mobilizes new technology, institution and discourses. Thirdly, censorship is not on the other side of freedom of expression but construct and produce the subject by power.
기업의 이슈 소유권, 위기 책임성, 위기 커뮤니케이션이 공중의 기업에 대한 태도에 미치는 영향 | 2017.01.04
기타 | 한국광고홍보학보 (한국광고홍보학회)
본 연구는 기업의 위기관리 측면에서 이슈 소유권 개념을 적용하여 공중의 위기 커뮤니케이션 수용과 기업의 이미지 회복, 지속적 이용 의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구체적으로 위기 책임성(높음/낮음), 위기 커뮤니케이션 전략(수용적/방어적), 이슈 소유권과 위기 상황의 일치 여부(일치/불일치)에 따라 집단 간 요인 설계로 실험을 실시하여, 공중의 태도(위기 커뮤니케이션 수용도, 기업의 이미지 회복, 기업에 대한 지속적 이용 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각 독립변인의 주 효과와 상호작용 효과를 살펴보았다. 분석 결과, 위기 책임성과 위기 커뮤니케이션 전략은 공중의 태도 모두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쳤다. 위기 책임성이 높을 때가 낮을 때보다 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수용적 전략을 사용할 때가 방어적 전략을 사용할 때보다 더 긍정적인 태도를 도출하였다. 이슈 소유권은 위기 커뮤니케이션 수용도에만 유의미한 영향을 미쳤는데, 기업이 소유한 이슈와 관련된 영역에서 위기가 발생했을 때 무관한 영역에서 발생했을 때보다 공중의 수용도가 더 긍정적으로 나타났다. 조직이 이슈 소유권을 가진다는 것은 해당 이슈에 대한 문제 해결 능력과 주도권을 공중들에게 인정받아 왔다는 의미이므로, 관련 위기가 발생하더라도 약간의 완충 효과가 발생함을 시사해 준다. 독립변인 간 상호작용 효과는 이슈 소유권과 위기 책임성이 위기 커뮤니케이션 수용도에 미치는 영향과, 위기 책임성과 위기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이미지 회복에 미치는 영향이 유의미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마지막으로, 연구 결과에 대한 세부적 논의와 함께 이슈 관리와 위기관리의 통합적 시각에 대한 실무적 함의가 제시되었다. This study explored the effects of corporate issue ownership, crisis responsibility, and crisis communication on public’s attitudes during a corporate crisis situation. It employed a 2 (issue ownership: present vs. absent) x 2 (crisis responsibility: high vs. low) x 2 (crisis communication strategy: accommodative vs. defensive) between?subjects experimental design. The results showed that both crisis responsibility and crisis communication strategy have a significant influence on the publics’ attitudes. When a corporation had low responsibility in a crisis, publics perceived the crisis communication more positively than when it had high responsibility. When a corporation used an accommodative communication strategy, publics perceived the crisis communication more positively than when it used a defensive strategy. Regarding corporate issue ownership, when a corporation had issue ownership, publics perceived the crisis communication more positively than when a corporation had no issue ownership. There was an interaction effect between corporate issue ownership and crisis responsibility on the publics’ acceptance of crisis communication. Finally, this study provides practical implications about the importance of integrated understanding of corporate issue ownership and crisis communication management.
Emotional Responses to Cause?Related Advertisements - A Case of Korean Consumers | 2017.01.04
광고와 소비자행동 | 한국광고홍보학보 (한국광고홍보학회)
This study aims to investigate consumers’ multi-level information processing of cause-related advertisements that are representative of corporate cause-related marketing. In particular, this study considers consumers’ information processing as a unidirectional linear process. It examines the course of the effects of consumers’ empathy and sympathy generated during the process on each step of the process, ranging from advertisement attitudes, consumers’, perception of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activity (i.e., consumers’ perception of CSR activity), and corporate image, to brand attitude. The main survey was conducted with consumers who resided in Seoul between November 1 and 14, 2015. A total of 250 questionnaires were distributed and 246 were collected. Following the exclusion of six incomplete or unanswered questionnaires, a total of 240 questionnaires were used in the final analysis. Data processing was performed using the SPSS ver. 15.0 and AMOS 7.0 programs. The results showed that there were positive relationships between all of the variables involved in the processing. Consumers’ emotional response to cause-related advertisement is the best starting point for consumers’ information processing regarding brand attitude. The results of this study confirm that a positive relationship exists among every variable in consumers’ information processing. This study informs researchers and companies that caused-related advertisements can improve the consumer’s emotional response and can be an effective alternative to high cost, but low efficiency, brand advertisements. 본 연구는 기업들이 최근 더욱 활발하게 이용하고 있는 공익 연계 마케팅(Cause?Related Marketing)가운데 공익 연계 광고에 대하여 우리의 소비자들이 과연 어떠한 태도를 보이며, 제공되는 정보에 대한 처리 과정을 어떻게 실행하고 있는지 탐구하고 있다. 특별히, 본 연구는 소비자들의 정보 처리 과정을 일 방향의 선형 프로세스로 상정하고 있다. 연구의 진행 과정에서 소비자들이 정보 처리 과정에서 경험하는 감정 이입과 동조 등의 ‘감정’ 측면에 대하여 다각도로 살펴볼 예정이며, 광고에 대한 태도, CSR 활동에 대한 인식, 기업 전반에 대한 이미지, 그리고 해당 기업이 판매하는 브랜드에 대한 태도 등도 상세히 고찰할 것이다. 2015년 11월 시점에서 서울 지역에 거주하는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가 진행되었으며, 최초 250부의 설문을 배부하여 246부를 회수하였다. 하지만 이 가운데 주어진 문항에 대한 대답이 과도하게 불성실하거나, 무응답이 많은 설문을 제외한 다음 최종적으로 240부를 분석하게 되었다. SPSS 프로그램과 AMOS가 분석을 위해 활용되었으며, 연구 결과, 먼저 소비자들의 정보 처리 과정과 관련하여 질문한 모든 변수들 사이에서 유의한 관계가 발생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 본 연구의 핵심 사항 중 하나인 소비자들이 갖게 되는 특정 브랜드에 대한 태도는 해당 기업이 진행하는 공익 연계 광고를 통해 제공되는 정보들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긍정적으로 형성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본 연구의 결과는 특정 마케팅 유형에 대하여 소비자가 유지하는 정보 처리 과정, 광고에 대한 태도 등은 변수는 다양해도 전반적인 관계가 유지된다는 사실을 알 수 있게 하였다. 특별히 개별 기업의 마케팅 담당자 혹은 관련 분야 연구자들에게 최근 갈수록 각광을 더하고 있는 공익 연계 광고는 노출되는 소비자들의 감정적인 반응 및 태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곧 기존의 브랜드 혹은 세일즈 광고만을 선택지로 설정하고 마케팅 비용을 주로 배분하던 관행에 시사점을 줄 수도 있다고 생각된다.
국내외 사회공헌 활동 효과연구 - 사회공헌 주체의 종류, 공간적 거리감, 메시지 해석 수준을 중심으로 | 2017.01.04
기타 | 한국광고홍보학보 (한국광고홍보학회)
본 연구는 사회공헌 활동의 주체가 기업이기 때문에 유발되는 부정적 해석과 관련된 메커니즘을 보다 구체적으로 알아보고, 기업 활동의 국제화 및 사회공헌 활동 커뮤니케이션 방식의 효과성을 파악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이를 통해 실무자들에게 국내외 사회공헌 활동에 맞는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제시하고자 했다. 구체적으로 연구는 사회공헌의 주체 4(기업: 대기업 vs. 중소기업, 개인: 유명인 vs. 일반인) × CSR 전략의 속성 2 (공간적 거리감: 국내 vs. 해외 사회공헌 활동) × 사회공헌 활동 메시지의 속성 2(메시지 해석 수준: 구체적 vs. 추상적 메시지) 집단 간 실험으로 설계되었고 독립변인에 따른 차이와 상호작용 효과를 보았다. 종속변인으로는 이타주의적 동기 해석, 사회공헌 주체에 대한 태도, 커뮤니케이션 의도가 설정되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사회공헌 활동 메시지의 추상성(해석 수준: 구체적 vs. 추상적)은 이타주의적 동기 해석과 해당 주체에 대한 태도 및 소통 의도에 유의미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사회공헌 활동 메시지가 추상적으로 표현된 경우 사회공헌 활동을 이타적이라고 해석할 가능성이 낮아지고, 이는 사회공헌 활동 주체에 대한 태도 및 긍정적인 소통 행위인 지지나 옹호 의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사회공헌 활동 메시지를 작성할 때 모호한 표현보다는 구체적인 메시지로 전달하는 것이 우리나라 국민들의 의구심을 줄이고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긍정적인 지지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사회공헌 활동 주체에 따른 이타주의적 동기 해석에는 차이가 나지 않았으며, 사회공헌활동 전략 속성(공간적 거리감: 국내 vs 국외) 역시 이타주의적 동기 해석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고, 메시지의 추상성과의 상호작용도 나타나지 않았다. 향후 연구는 우리 기업의 해외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공중의 평가를 살펴볼 때, 공간적 거리감 같은 개념뿐 아닌 추가적인 심리적 요소들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This study investigated public’s negative perception toward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activities due to public’s mistrust in corporate in general. It also tried to find out effects of CSR communication methods and how people interpret international CSR. The study tried to help those who are in charge of developing CSR communication strategies. More specifically, the study investigated the differences and interaction effects among CSR agent type (company: major vs. small-medium company, individual: celebrity vs. ordinary person), CSR strategy (focusing on spatial distance: national vs. international CSR), and attributes of CSR message (focusing on message construal level: concrete vs. abstract message). A 4×2×2 between group experimental study was designed. According to the results, attributes of CSR message (concrete vs. abstract message) have effects on public’s altruistic motive interpretation and attitudes toward CSR agent and communication intention. In other words, when the CSR message is abstract, public interprets CSR activities less altruistic, regards them in a negative way, and less likely to support or spread the good words about the CSR activities. The study results suggest that the concrete CSR message is better than abstract message in terms of decreasing public’s suspicion against CSR and inducing positive support from the public. Meanwhile, no difference was found in public’s altruistic motive interpretation depending on CSR agents. Also, CSR strategies also didn’t have a significant effect on public’s altruistic motive interpretation and there was no interaction effects between CSR strategies and attributes of CSR message. When examining public’s evaluations toward a national company’s CSR activities in foreign countries, future studies need to investigate additional psychological variables.
위험 인식과 분노의 상호작용이 흡연 규제 정책 지지에 미치는 영향 | 2017.01.04
기타 | 한국광고홍보학보 (한국광고홍보학회)
본 연구에서는 위험의 인지적 측면과 감정적 측면에 대해 살펴보고 이들이 어떻게 결합해 건강 관련 행위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살펴보았다. 최근의 연구들은 위험의 감정적 측면을 강조하면서, 위험의 인지적 측면은 감정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효과적일 수 없다고 주장한다. 다시 말해, 위험에 대한 인지적 평가뿐 아니라 감정적 평가를 함께 고려할 때 위험과 관련된 의사 결정 행위를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간접흡연의 폐해를 강조하는 메시지에 의해 유발된 위험 인식과 흡연 규제 정책 지지 행위와의 관계가 분노의 정도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살펴보았다. 나아가 위험 인식과 분노의 상호작용 효과가 흡연 유무나 분노의 대상에 따라 달라지는지를 탐색해 보았다. 성인 남성 30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실시한 결과, 위험 인식이 흡연 규제 정책 지지 행위에 미치는 효과가 분노의 정도에 의해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아가, 위험 인식과 분노의 상호작용 효과가 흡연 유무에 따라 달라지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본 연구의 주요 결과에 대한 함의나 논의점이 본문에 제시되었다. This study explores cognitive and affective responses to risk and how they interact with each other in influencing health?related behaviors. Emphasizing an affective aspect of risk, recent research has suggested that analytic reasoning of risk cannot be effective unless it is guided by affects. In other words, emotional reactions and cognitive evaluations of risk work in concert to guide reasoning and decision making. Thus, the present study investigates whether cognitive risk and anger interact in predicting individuals’ support for smoking?related policies depending on their levels of anger when exposed to a secondhand smoking message. Using a web?based survey collected from 306 male smokers aged 20?49 years, the author found that cognitive risk and anger jointly affect respondents’ support for smoking?related policies. Furthermore, the interaction effect of cognitive risk and anger on support for smoking?related policies was differed by smokers and nonsmokers. Implications and limitations of the findings are discussed.
개인 브랜드 자산 형성에서 유명인 매력성의 역할 | 2017.01.04
기타 | 한국광고홍보학보 (한국광고홍보학회)
유명인의 개인 브랜드 자산에 관한 중요성은 급속한 글로벌화를 맞아 더욱 증가하고 있다. 특히 연예인, 스포츠 스타, 정치인 등 유명인들에 있어 개인 브랜드 자산은 경제적 이득, 선거에서의 득표와 같은 구체적 성과를 가져오는 것을 설명한 다수의 연구들이 진행된 바 있다. 특히 개인 브랜드는 제품 브랜드와는 구분되는 개인의 매력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유명인의 매력성은 개인 브랜드 자산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살피고자 하였다. 본 연구의 대상 유명인은 연예인, 정치인, 스포츠 스타로 구분하였고, 각각 유재석, 안철수, 김연아를 선정하였다. 유명인의 매력성과 개인 브랜드 자산 요인 간의 영향 관계를 구조방정식 모형을 통해 검증하였다. 연구 결과, 매력은 유명인 브랜드에 대한 인지적·감성적 자산과 업적에 대한 평가에 긍정적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브랜드에 있어 인지적·감성적 자산이 업적에 대한 평가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에 비해 매력이 업적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유명인에 대한 매력의 평가가 업적 평가에 더 큰 영향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이 확인되었다. Studies on the attractiveness, relatively more attractive person enjoys social benefits and has a higher life satisfaction. celebrities’ attractiveness is well known to play an important role for personal brand which is separated with the concept of product brand. This study tried to prove how celebrities’ attractiveness is configured and also analyzed its role in the personal brand equity model through a structural equation model. For the research on personal attractiveness, survey was performed to collect data and this study set in concrete 31 items in 4 factors which were social, physical, professional, and marketable attractiveness. This study hypothesized attractiveness’ positive effect on elements of personal brand equity. Analysis of the impact factors of attractiveness to personal brand equity consisted of, social, physical and professional attractiveness showed a positive effect on the cognitive and emotional asset each. This study also tried to verify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elements of personal brand equity. The findings of this study showed that recognition, PAD, performance, and loyalty are essential elements of celebrities brand equity model. First of all, attractiveness showed positive effect on recognition, PAD, performance.
직장인 편견의 원인, 유형, 직무 스트레스에 대한 탐색적 연구 - PR 회사를 중심으로 | 2017.01.04
기타 | 한국광고홍보학보 (한국광고홍보학회)
본 연구의 목적은 PR 회사 직장인의 편견 원인과 편견과 언어와의 관계, 그리고 직무 스트레스에 대한 영향을 탐구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2016년 5월에 8개 PR 회사에 근무하는 5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하였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PR 회사 직장인의 편견 원인은 조직 내부적으로는 상사와의 관계, 대인관계 성향 그리고 성(gender) 관련 대화 속에서 내재되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조직 외부적으로는 언론인과의 관계, 클라이언트와의 관계, PR 회사의 업무 속성 등 PR 직무와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언어와 편견 간 관계는 편견이 언어에 영향을 미치는 것보다 언어가 편견에 영향을 더 많이 미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언어는 편견의 바로미터이자 운반체로서 기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PR 직무에 대한 편견적 사고와 행위가 주요 직무 스트레스 요인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를 통해서 기업의 편견 관리의 방안으로서 언어 경영의 필요성을 논의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research cause of prejudice, relationship between prejudice and language and impact to occupational stress of office workers in public relations firms. The survey targeting 50 office workers in 8 PR firms was performed on May, 2016. The research results are as follows: Internal causes of office workers’ prejudice in PR firms are relationship with boss, personal relations, and gender?related dialogue. External causes are relationship with journalists, relationship with clients, and public relations job attribute. Language more impacts prejudice than prejudice does language in term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language and prejudice. Also, it is showed language is playing a role as a vessel or barometer of prejudice. And bias thinking and behaviour on PR job are major occupational stress. Through this study, the necessity of language management as a way of prejudice management of corporations was discussed.
광고 모델의 긍정·부정적 행동이 소비자 반응에 미치는 영향 - 사회적 연결감과 자기 감시성을 중심으로 | 2017.01.04
광고와 소비자행동 | 한국광고홍보학보 (한국광고홍보학회)
최근 들어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는 유명인의 행동이 이슈가 되고 있는데, 이러한 유명인의 행동에 대하여 기업이 주목하는 이유는 광고 모델인 유명인의 행동은 자사의 브랜드나 기업 이미지에 전이되어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본 연구는 광고모델의 행동 유형에 따른 소비자 반응과 소비자 반응에 영향을 미치는 개인 특성 변인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광고 모델의 긍정적 행동은 광고 모델 및 브랜드 태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반면, 광고 모델의 부정적 행동은 광고 모델 및 브랜드 태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러한 광고 모델의 행동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개인 특성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가를 살펴보기 위하여 사회적 연결감과 자기 감시성이 광고 모델의 행동 유형에 따른 소비자 반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회적 연결감과 자기 감시성은 광고 모델의 행동 유형에 따른 효과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사회적 연결감이 높은 소비자일수록 광고 모델의 긍정적 행동에 더 긍정적으로 반응하는 반면, 부정적 행동에는 더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 감시성도 마찬가지로 광고 모델의 행동과 광고 모델 태도, 브랜드 태도의 관계에 있어 조절 효과를 나타냈다. 이와 같은 연구 결과는 광고 모델 효과에 대한 이론적 범위를 확장하고, 기업에게는 광고 모델 선정 전략뿐 아니라 광고 모델의 관리 전략에 있어서 광고 모델의 행동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시키며 어떠한 소비자들이 광고 모델의 행동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가에 대한 점을 규명함으로써 향후 기업이 광고 모델을 관리하는 데에 있어 효율적인 지침을 제공해 주리라 기대된다. Celebrity endorsers involved in publicized scandals have become issues lately. The company whose brand is endorsed by a celebrity involved in a scandal is concerned about the negative impact it may have on their brand image. The current study is interested in consumer responses to a celebrity endorser’s positive or negative behaviors and the personality traits related in consumer response. Specifically, this study tries to explain the role of consumers’ self-monitoring and social-connectedness as a moderator. When a celebrity is shown involved in positive events, consumers react with positive attitudes toward the celebrity endorsers and the endorsed brands. Also, when a celebrity is shown involved in negative events, consumers react with negative attitudes toward the celebrity endorsers and the endorsed brands. Additionally, the findings showed that consumer characteristics, such as self-monitoring and social-connectedness, influenced consumer reactions. They showed that positive/negative news articles in high self-monitoring (socially-connected) situations had bigger positive/negative effects on attitudes toward the celebrity endorser and brand attitude than in low self-monitoring (socially-connected) situation. The results suggest that consumer response to the celebrity endorser’s actions is intensified by self-monitoring and social-connectedness. These findings have both theoretical and managerial implications.
자료 제공처